뉴스 > 증권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124억원 규모 부천 가로주택정비사업 신규 수주

기사입력 2020-06-30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약 124억원 규모 부천 신흥연립 가로주택 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부천 신흥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121번길 25(심곡동) 2926.5㎡ 부지에 지하 1층 ~ 지상 15층 아파트 1개동 84세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용적율 249.82%, 건폐율 24.28%을 적용해 건설된다.
해당 단지는 도보 10분 거리에 지하철 1호선 부천역, 7호선 춘의역이 위치한 더블 역세권으로 인근 부천로를 통해 서울, 경인고속도로 등 진입이 용이하다. 다양한 노선 버스도 지나 환승 없이 서울 당산, 영등포, 광화문, 김포공항 등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인근에는 시청, 대형마트, 종합병원, 근린공원, 영화관, 전통시장 등 생활 편의 시설이 위치해 있으며 부천중앙초, 부천북초, 삼원초, 삼원증, 원미고 등도 위치해 우수한 학군을 자랑한다.
회사 관계자는 "기간이 오래 걸리는 대규모 재건축 사업의 대안으로 2018년부터 본격화 된 가로주택 정비사업이 점차 활성화되는 추세"라며 "부천 지역 가로주택 정비 사업 수주를 계기로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해 가로주택 정비사업 레퍼런스를 늘려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공사 선정은 지난 27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참가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조합원 득표를 얻으면서 최종 결정됐다. 작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세광 연립 가로주택 정비 사업 시공사 선정 이후 두 번째다.
[김경택 기자 kissmaycry@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중국 양쯔강 홍수로 주민 3800만 명 피해…사실상 '전시 상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