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유한양행, 하반기 레이저티닙 조건부 허가 신청 기대"…목표가↑

기사입력 2020-07-01 0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한양행에 대한 하이투자증권의 목표주가와 실제 주가의 추이. [자료 제공 = 하이투자증권]
↑ 유한양행에 대한 하이투자증권의 목표주가와 실제 주가의 추이. [자료 제공 =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1일 유한양행에 대해 올해 하반기 항암신약 후보 레이저티닙의 조건부 허가 신청을 하면 내년 초 승인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5만5000원에서 6만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재경 연구원은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공개된 레이저티닙의 단독투여 임상 2상 결과 높은 혈액뇌장벽(BBB) 투과율을 바탕으로 뇌전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우수한 결과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저티닙의 단독 임상 3상 환자 모집과 투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한국을 포함해 16개국에서 임상 승인을 받아 하반기에 환자 모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유한양행이 2분기 매출 4175억원, 영업이익 314억원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

출은 16.2% 늘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다는 추정치다.
박 연구원은 "레이저티닙 임상 2상 종료에 따른 마일스톤 300억원을 2분기에 인식할 예정"이라며 "연매출 400억원 규모의 글리벡 도입을 통해 매출이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우 기자 case1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