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애니젠, 광주과학기술원과 7개 혁신신약 특허 기술이전계약 완료

기사입력 2020-07-01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애니젠은 광주과학기술원과 공동 명의로 출원한 글로벌 혁신 신약에 관한 국내외 특허를 애니젠 단독의 권리 소유 및 이를 실용화하기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 뉴클레오린 (Neucleolin) 표적 신규 항암·항바이러스 치료용 펩타이드 운반체 ▲ 다제내성 슈퍼 박테리아 치료용 펩타이드 항생제 ▲ 약물 효능 지속시간을 향상시킨 항당뇨 및 항비만용 엑세나타이드 유사체 ▲ 고아-지피씨알 (orphan-GPCR) 표적 난치성 대사질환 펩타이드 치료제 ▲ 인간 세포 유래 세포막 투과 펩타이드 도메인을 이용한 세포내 약물전달 시스템 등 7개신약 특허다. 이번에 체결한 기술이전의 계약기간은 이전한 각각의 기술에 대한 특허권 만료기간까지다.
김재일 애니젠 대표는 "뉴클레오린 (Neucleolin) 표적 신규 펩타이드 항암 운반체 기술은 파클리탁셀과의 컨쥬게이트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 현재 처방되고 있는 파클리탁셀 약물량의 십분의 일에 해당하는 저농도에서도 삼중음성 유방암과 대장암에 매우 우수한 항암효과를 보였고 그외 특허 기술 또한 전문 의약 기관을 통

해 동물실험을 진행하거나 유의미한 치료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애니젠은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이들 특허들에 대한 비임상 독성연구를 수행하고 이후 임상시험 및 글로벌 제약사와의 본격적인 기술이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규리 기자 wizkim6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