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포스코건설, 경상북도개발공사와 신도시 개발 노하우 교류

기사입력 2020-07-01 1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과 안종록 경상북도개발공사 사장(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등 일행이 송도 사옥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사진 = 포스코건설]
↑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과 안종록 경상북도개발공사 사장(오른쪽에서 여섯번째) 등 일행이 송도 사옥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사진 =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경상북도개발공사 임직원들과 신도시 개발 노하우를 공유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0일 송도 사옥을 방문한 경상북도개발공사 안종록 사장일행에게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한 포스코건설의 국내외 신도시 개발 경험을 소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경상북도의 신도시 개발사업을 담당하는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송도국제도시, 베트남 안카잉 신도시 등 신도시 개발 경험이 많은 포스코건설과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상북도개발공사 임직원들은 크리스탈을 형상화한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과 뉴욕의 센트럴파크에서 착안한 '송도 센트럴파크', 국내에서 세번째로 높은 초고층 빌딩 '포스코타워송도'등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송도국제도시 내 건축물과 공원 등을 둘러봤다.
이날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경상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2단계 개발사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경상북도개발공사는 오는 2024년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일원 545만㎡에 약 3만 세대의 주거시설과 상업·업무시설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