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6.17대책` 피한 충청권 비규제지역 7월 분양 눈길

기사입력 2020-07-01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청권 비규제 주택시장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1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집값의 9억원 이하 50%, 9억원 초과 30%, 총부채상환율(DTI) 50%로 줄어든다. 투기과열지구에서는 LTV가 9억원 이하 40%, 9억원 초과 20%로 감소하고, 15억원 초과 주택은 담보대출을 받지 못한다.
또 규제지역들은 세대주만 청약할 수 있고 양도세 중과 대상에 장기보유특별공제에서도 제외된다. 여기에 1주택 1세대주라도 2년 거주요건을 갖춰야만 양도세가 비과세 된다. 게다가 규제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는 전입을 6개월 안에 마쳐야 한다.
지방에서는 정부 규제가 집값상승률이 높은 대전과 세종 등 충청권에 집중돼 있다. 이들 지역은 자족기능을 갖춘 데다 각 지역을 연결하는 거점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에 건설사들은 이달 중 충청권 중 규제지역에서 제외된 충남 당진과 아산, 천안 등지에서 신규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충남 당진 수청2지구 RH-1블록 '호반써밋 시그

니처'(전용 84㎡ 단일 주택형 1084세대), 은 충남 천안시 동남구 청수동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전용 74·84㎡ 1023세대), 충남 천안시 동남구 청수동 '청수행정타운 금호어울림'(전용 59~84㎡ 584세대) 등이 있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 비서실장 "1시 39분 마지막 통화"…방조 혐의도 곧 조사할 듯
  • "기분 나쁘게 보냐"…모르는 여성 갈비뼈 부러지도록 폭행
  • [속보] 한은,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
  • '운명의 날' 이재명 "겸허하게 기다리겠다"…오늘 대법원 선고
  • 전기차 10만대 시대…기름도둑이 전기도둑 됐다?
  • 인천 '수돗물 유충' 확산…부평·강화도서도 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