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카카오페이증권, 계좌개설 140만 돌파…"생활 속 투자 문화 만들 것"

기사입력 2020-07-01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출범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간의 성과와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 김현정 기자]
↑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출범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간의 성과와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 김현정 기자]
"생활 속에서 투자하는 문화를 만들어주자.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어떤 새로운 금융을 만들어가겠다는 게 카카오페이증권의 비전이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출범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앞으로의 사업 비전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해 지난 2월 출범한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의 손자회사다. 출범 4개월여 만에 증권계좌 개설 건수가 140만건을 넘어서며 시장의 반응을 이끌고 있다.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20~30대를 중심으로 계좌개설이 빠르게 늘고 있고, 최근에는 40~50대 투자자의 진입도 많아지는 추세다.
김 대표는 카카오페이증권에 대해 "저희는 판교에 본사가 있는 유일한 증권사"라며 "IT 기술을 기반으로 카카오의 문화를 승계한 테크핀 회사"라고 소개했다.
그는 빠른 가입자수 증가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다 다르게 생각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왜 한국인들은 부동산과 예·적금만 익숙할까"라고 반문한 뒤 "금융은 어렵고, 자산관리는 돈 많은 소수의 자산가만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국인들이 금융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라 금융에 관심이 없기 때문"이라며 "재미가 없어서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생활 속 투자문화 정착을 목표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성과를 내고 있다. 결제 서비스와 펀드 투자를 연결한 '동전모으기'와 '알모으기'의 신청 건수는 32만건을 웃돌았고, 사용자가 원하는 날짜를 지정해 투자할 수 있는 '자동투자' 신청도 10만건을 기록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이날 펀드서비스도 오픈하며 상품 다각화에 다섰다. 변동성이 높은 주식시장 상황 속에서 보다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국내채권에 마음편히 #쏠쏠한펀드', '글로벌채권에 나눠서 #영리한펀드' 총 2가지 펀드를 출시했다.
김 대표는 "쉽게 설명하자.

또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게 하자는 생각으로 진입장벽을 낮게했다"며 "1000원부터 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액투자로 즐길 수 있는 신규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궁극적으로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hj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정세균 총리 "고위공직자 다주택 매각하라"…국장급까지 전수조사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속보]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거부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비건 "협상상대 정해지면 북한과 대화…남북협력 지지"
  •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대미 메시지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