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매부리TV] 호가 1억 오른 김포 풍선효과 분석

기사입력 2020-07-01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 규제 대상에서 벗어난 김포 지역 부동산은 대책 발표 이후 풍선효과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17일 대책이 나오자마자 반사이익을 노린 투자자들이 일시에 몰려 잠잠하던 시장에 불이 붙었다. 매물로 등록된 후 몇 달 동안 거래되지 않던 아파트들이 하루이틀 만에 잇달아 속속 팔려나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포는 6·17 대책 당시에는 (규제지역 지정) 조건에 해당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상당 부분 조건에 부합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추가 규제 가능성을 시사하는 상황이다.
매부리TV가 찾아간 김포는 대책 발표 여파로 급매물이 소화된 이후 호가를 크게 높인 배짱 매물이 쏟아지는 분위기였다. 대책 발표 직전 3억원대 중반에 실거래됐던 김포한강신도시 운양동 반도유보라2차 전용면적 59㎡ 매물은 최근 시세 4억

500만원에 계약서가 오갔다. 이후 몸값을 4억3000만원까지 높인 매물이 나오는 추세다.
규제지역 추가 지정을 우려하는 현지 공인중개사들은 "이미 살 사람은 다 샀고, 높아진 호가에 더 이상 거래가 되지 않는 분위기"라고 입을 모은다. 자세한 내용은 매부리TV를 통해 볼 수 있다.
[홍장원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언니 앞에서 동생 무참히 살해한 30대…징역 30년 선고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