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2030세대에 재밌는 투자 전파…카카오로 생활밀착 자산관리"

기사입력 2020-07-01 17:43 l 최종수정 2020-07-01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카카오페이증권이 '20·30 금알못(금융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세대를 빠르게 파고들고 있다. 원동력은 이른바 '재미있는 투자'다. 동전 모으기, 알 모으기 등으로 젊은 층의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욕구를 충족해주는가 하면 복잡한 펀드 이름 대신 '똑똑한 펀드', '쏠쏠한 펀드' 등으로 펀드명과 종류를 단순화해 호응을 얻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하반기에도 쉽고 재밌는 투자 서비스 제공을 이어간다. 테크핀 회사로서 정체성을 갖고 생활 밀착형 금융 투자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사진)는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미 요소를 더한 새로운 접근으로 투자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고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생활밀착형 투자문화를 확산해 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존 금융사보다 '테크핀 정보기술(IT) 기업' 증권사라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하면서 본사를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판교에 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김 대표는 "카카오페이증권은 그 자체로 테크핀 회사"라며 "금융을 발전시키기 위해 모바일로 전환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기존 증권사들과 달리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술이 금융을 이끌어가는 회사"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테크핀 회사로서 정체성을 갖고 손쉬운 투자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가계자산 중 금융자산이 25%를 차지하고 그중에서도 예·적금이 60%를 차지하는 한국에 새로운 투자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의미다. 김 대표는 "제로금리 시대는 예·적금으로 답이 안 나오는 시대"라면서 "한국의 가계자산 구조를 보면서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했다. 재밌는 투자 서비스로 금융 투자 진입장벽을 해소해 생활 속 투자문화를 만들어주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주간·월간 단위 적립식 펀드 투자 최소 금액을 1000원으로 설정해 진입장벽을

크게 낮췄다. 실제로 카카오페이증권의 이런 전략은 효과를 보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현재 140만 계좌를 유치했다. 연령대별 계좌 개설 비율을 보면 모바일 이용률이 높은 20·30대가 62.1%를 차지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펀드 서비스로 고객 신뢰를 쌓아 상품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유경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