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남자선배 "나도, 감독도, 주장도 모두 최숙현 때렸다" 시인

기사입력 2020-07-09 19:32 l 최종수정 2020-07-09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사실도 없고 사죄할 것도 없다'고 당당하게 말했던 가해 혐의자 가운데 한 명인 '남자선배'가 돌연 폭행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나도 때렸고, 감독과 주장도 때렸다고 시인한 건데, 감독과 주장은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입니다.
조일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6일 국회에 출석해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해 진술한 경주시청 남자선배.

폭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당당하게 답합니다.

▶ 인터뷰 : 경주시청 철인3종 남자선수
- "폭행과 폭언한 사실 있으세요, 없으세요?"
- "그런 사실 없습니다."

사죄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 인터뷰 : 경주시청 철인3종 남자선수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죽은 건 안타까운 건데…."

하지만, 당당했던 태도는 이틀 만에 180도로 바뀌었습니다.

이 선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걸 인정한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 전지훈련 때 감독이 최숙현 선수를 폭행했고, 주장도 한 달에 적어도 3~4번은 폭행을 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의혹을 부인한 이유에 대해선 "용기가 나지 않았다"는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선수가 자신뿐만 아니라 나머지 가해 혐의자들의 폭행 사실까지 털어놓으면서, 감독과 주장도 궁지에 몰렸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들은 외부와의 연락을 차단한 채 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

폭행 혐의 당사자 3명 중 1명이 가해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관련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조일호입니다. [ jo1ho@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헬기 동원해 의암댐 실종자 수색…유속 빨라 난항
  • 민주, 전월세전환율 확 낮춘다…신규계약에도 전월세상한제 제안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