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수출 5개월 연속 마이너스···감소폭은 축소

기사입력 2020-08-02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수출이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다만 4개월 만에 감소 폭을 한 자릿수로 줄이며, 회복의 조짐을 보였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통관 기준 428억3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11.9% 줄어든 385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3개월 누적 적자는 48.7억 달러로, 지난 해 43.2억 달러보다 5.5억 달러 증가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 수지는 42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 99개월만에 적자를 기록한 이후 5월부터 3개월째 흑자를 기록하게 됐다.
7월 수출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하는 가운데 감소율이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 된 3월 -1.6%를 기록한 이후 4개월 만에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줄어든 것이 특징이다. 앞서 4월과 5월에는 나란히 20%대 감소율을 보였고, 6월에는 10.9%로 감소폭이 줄었다.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은 17억1000만달러로 5월 16억2000만 달러, 6월 16억7000만 달러와 비교해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수출도 전년대비 7.0% 감소다.
품목별로는 15대 주요 수출품 중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등 6개 품목에서 전년 대비 수출이 플러스를 기록했다. 월별 플러스 품목이 6개를 기록한 것도 코로나 국면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우리나라 3대 수출국인 중국·미국·유럽연합(EU) 등 3대 수출 시장도 회복세를 보였다. 최대 수출국인 대(對)중국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2.5%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고, 미국도 7.7% 증가로 코로나 국면서 첫 플러스 전환했다. EU는 11.1% 감소했지만 감소율이 10%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