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20 도쿄] 축구 충격의 대패…끝내 아쉬운 손흥민의 빈자리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21-08-01 21:28 l 최종수정 2021-08-08 2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9년 만에 메달 획득을 넘어 내심 금메달까지 꿈꿨던 축구대표팀이 8강에서 허무하게 탈락했는데요.
왜 손흥민을 뽑지 않았는지, 평가전 내내 드러났던 수비불안을 왜 전혀 손보지 못했는지 답답함과 아쉬움만 남았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12분 만에 측면 돌파 한 번에 허망하게 뚫린 선제골.

침투 패스 한 방에 방어선이 와르르 무너진 추가 골.

대표팀의 수비는 낙제점이었습니다.

세트피스에 속수무책으로 실점하고 상대의 개인기에 농락당하더니 6골이나 허용한 건 치욕적이었습니다.

소속팀 허락을 받지 못해 끝내 출전을 못 한 김민재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다 평가전 때부터 수비 조직력을 갖추지 못했고 대체 카드로 긴급 발탁한 박지수는 전혀 중심을 잡아주지 못했습니다.

공격에선 손흥민의 부재가 두고두고 아쉬웠습니다.

황의조가 꽁꽁 묶인 상태에서 이동경의 벼락 중거리슛 2개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후반 종료 시간에 터진 황의조의 골은 사실상 무의미.

8강 탈락 결과보다 참혹한 경기 내용이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학범 /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 "국민 여러

분께 굉장히 미안한 마음을 들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선수들의 문제보다는 감독이 대응을 잘 못해서 오늘 같은 이런 결과가 일어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출전 의지를 강하게 내비친 손흥민을 끝내 뽑지 않고,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던 이강인을 늘 후반 교체로만 투입한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영상편집 : 이범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文 대통령 "개 식용 금지, 이제 신중 검토할 때 되지 않았나"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