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부산신항서 정상 운행 화물차에 쇠구슬 추정 물체 '쾅'…운전자 부상

기사입력 2022-11-26 14:41 l 최종수정 2022-11-26 14:56
현장 보고 받은 원희룡 장관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야"

부산신항 멈춰선 트레일러
↑ 부산신항 멈춰선 트레일러


화물연대 파업 사흘 차인 25일 부산신항에서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에 파업 참가자가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쇠 구슬이 날아들어 차량이 파손되고 운전자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26일 경찰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3분께 부산 신항 인근에서 운행 중이던 화물차 앞 유리에 쇠 구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라왔습니다.

화물차 앞 유리가 파손되면서 파편이 튀어 운전자 40대 A씨 목 부위가 긁혔습니다.

A씨는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아 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았습니다.

뒤따라오던 또 다른 화물차도 쇠구슬로 추정되는 물체에 앞 유리가 파손됐습니다.

경찰은 파업 참가자가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 운행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파업 이틀째까지 큰 마찰 없이 준법투쟁을 이어가던 화물연대가 전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며 압박을 이어가자 파업 비참가자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하며 투쟁 수위

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파업 첫날 저녁부터 부산신항에서 파업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현장보고를 받고 "정상적으로 운송에 참여 중인 화물차주에 대한 불법적인 폭력 행위가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며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주분들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