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기사입력 2022-11-26 16:34 l 최종수정 2022-11-26 18:24
이란, 웨일스 2-0으로 꺾었다...첫 16강 진출 불씨 살려

이란 사르다르 아즈문이 승리의 기쁨에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의 목을 졸랐다. /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 이란 사르다르 아즈문이 승리의 기쁨에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의 목을 졸랐다. /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이란 축구대표팀의 사르다르 아즈문(레버쿠젠)이 승리의 기쁨에 이성의 끈을 놓았습니다. 기쁜 나머지 옆에 있던 카를로스 케이로스(포르투갈) 이란 대표팀 감독의 목을 졸라버린 것입니다.

이란은 25일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웨일스에 2-0으로 이겼습니다.

앞서 월드컵 개막을 맞은 이란 선수단이 1차전에서 잉글랜드에 2-6으로 패한 가운데, 영국 팀에 당했던 패배를 2차전에서 갚으며 1승 1패로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케이로스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아즈문의 든든한 방패 역할을 했습니다.

아즈문은 이번 월드컵에 앞서 SNS에 반정부 시위를 무력 진압하는 이란 정부를 비판한 바 있습니다.

이에 이란 현지 매체는 "이란 정부가 아즈문을 비롯한 반정부 시위 지지자를 월드컵 대표팀에 선발하지 말라는 압박을 넣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즈문은 정치적인 상황뿐만 아니라 몸 상태도 좋지 않았습니다.

그는 오른쪽 종아리 근육을 다쳐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지만, 케이로스 감독은 그를 대표로 선발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웨일스 대 이란 경기에서 두 번째 골이 들어간 순간 흥분한 나머지 케이로스의 목을 조르며 이성의 끈을 놓았던 아즈문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그에게 업혔습니다.
웨일스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이란 선수들이 케이로스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 사진=로이터 통신
↑ 웨일스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이란 선수들이 케이로스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 사진=로이터 통신

이어 이란 선수들은 경기 후 월드컵 사상 세 번째 승리를 이끈 케이로스 감독에게 헹가래를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