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FIFA 일본팬 욱일기 응원 제지에...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기사입력 2022-11-28 09:00 l 최종수정 2022-11-28 09:01

연합뉴스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어제(27일)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 일본-코스타리카전(일본 0대 1패)에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흔들고 응원을 펼치자 국제축구연맹(FIFA)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제지한 것과 관련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오늘 소셜미디어(SNS)에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밝혔습니다.

서 교수는 "지난밤 코스타리카와 일본과의 E조 2차 경기가 열리는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 일본 축구 팬들이 또 욱일기 응원을 펼쳤다"며 "하지만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이를 제지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이는 FIFA가 드디어 욱일기 응원을 공식적으로 제지한 것이라 아주 의미가 크다"고 덧붙이며 "일제 강점기 피해를 본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축구 팬들을 존중하는 조치였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서 교수는 꾸준히 욱일기의 문제점에 관한 영상을 만들어 전 세계에 홍보하고 FIFA 측에 꾸준히 항의해온 우리나라 누리꾼들 덕분에 이번 성과가 이뤄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유럽인들에게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과거 일본의 침략을 당한 한국과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국가들에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킵니다.

FIFA는 앞서 잉글랜드-미국 간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팬들의 입장도 제지했는데,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는 게 FIFA의 판단입니다.

[국영호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