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급한대로...코에 여성용품 '탐폰' 꽂고 뛴 39세 캐나다 주장

기사입력 2022-11-28 11:01 l 최종수정 2022-11-28 12:02
탐폰 투혼에도 불구하고 1-4로 져
개최국 카타르에 이어 두 번째 조별리그 탈락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사진=로이터
↑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사진=로이터

캐나다가 경기 시작 67초 만에 골을 터뜨리며 역사적 기록을 세웠지만, 크로아티아에 내리 4골을 내주며 36년 만에 진출한 본선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캐나다는 오늘(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4로 졌습니다.

이로써 캐나다는 개최국 카타르에 이어 두 번째 조별리그 탈락팀이 됐습니다.

그런 와중 39세의 나이로 월드컵에 참여한 캐나다 대표팀 주장 아티바 허친슨이 후반전에서 부상으로 코피가 나자 탐폰을 끼고 달려 화제가 됐습니다.

코피가 난 직후 의무팀이 허친슨에게 달려갔으나 휴지가 없었고, 그가 경기를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 급한대로 여성용품으로 출혈을 막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월드컵 경기 중에 코에 여성용품을 착용한 허친슨의 결정은 SNS에 많은 즐거움을 불러일으켰다. 팬들은 허친슨이 여성용품을 코에 꽂은 채 경기장으로 달려가는 것을 보고 즐거워하면서도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캐나다팀에서 코에 여성용품을 꽂고 뛰어가는 것을 봤는데 내가 본 게 맞나?”, “코에 탐폰을 달고 뛴 최고의 선수 허친슨”, “내가 뭘 본 거지? 노장의 열정이 대단하

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캐나다 대표팀은 비교적 많은 나이로, 대다수가 이번이 마지막 월드컵이 될 선수들입니다.

이에 케빈 더 브라위너(31·맨체스터 시티)는 "우리의 (우승) 기회는 2018년이었던 것 같다. 우리는 좋은 팀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 팀은 늙어가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말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