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포르투갈전 남았다...'카잔의 기적' 기억해"

기사입력 2022-11-29 09:47 l 최종수정 2022-11-29 09:48

연합뉴스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이번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비기고, 가나와 2차전에서 패해 1무1패로 위기에 몰렸지만,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이기고 다른 팀 결과에 따라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3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대 0으로 꺾고 2패 뒤에 기적적으로 16강 진출 문턱까지 갔던 기억이 다시 살아납니다. 이른바 '카잔의 기적'입니다.

어제 가나전에서 후반 20분쯤 가나 선수와 충돌해 머리에 출혈이 생겨 붕대 투혼을 펼쳤던 황인범(올림피아코스)도 경기 후 "우리 선수들은, 국민들은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기적을 기억한다"며 이같은 기억을 되살렸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2경기 연속 풀타임 활약한 황인범은 "여기서 우리의 월드컵이, 축구 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하면서 "(포르투갈과의) 3차전 준비를 지금 당장부터 시작해 잘 치러내야 한다. 선배들이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 경기에서 기적을 만든 모습을 우리 선수들이 기억하고, 국민들도 기억하신다는 것을 알고 있으니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인범은 가나보다 훨

씬 많은 기회를 만들고 패한데 대해 "축구라는 게 이렇다는 걸 매 경기 느끼게 된다"면서 "다음 경기에서는 우리가 반대로 조금의 찬스라도 잘 살려야겠다"고 말했습니다. 4년 전 독일을 꺾을 때 끌려가다가 딱 2분 찾아온 기회를 살린 것처럼 다음 포르투갈전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적어도 한번은 찾아올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입니다.

[국영호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