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기사입력 2022-11-29 11:20 l 최종수정 2022-11-29 11:28
테일러, 들쑥날쑥한 판정으로 이미 악명 높아
코스타 수석코치 "공평하지 않았다"

항의하는 파울러 벤투 감독/사진=SBS 캡처
↑ 항의하는 파울러 벤투 감독/사진=SBS 캡처

한국은 어제(28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습니다.

16강 진출을 위해 승리가 절실했던 경기였습니다. 전반까지 0-2로 뒤지다 후반전 13분과 16분, 조규성의 멀티골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23분에 한 골을 내줘 결국 패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가나 선수 중 몇몇이 부상 때문에 쓰러져 경기가 지연됐습니다. 때문에 후반에는 추가 시간 10분이 주어졌습니다.

주어진 추가시간이 끝나는 건가 싶었던 10분차, 권경원이 중거리 슛을 때렸습니다. 이에 가나 수비를 맞고 골라인으로 나가 한국의 코너킥이 선언됐습니다.

문제는 테일러 주심이 한국에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습니다. 코너킥 상황이 주어졌는데 이를 진행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경기를 중단시키는 건 드문 일입니다. 테일러 심판의 경우, 월드컵 무대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한국 선수들은 물론, 파울러 벤투 감독까지 그라운드로 달려 나와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건 벤투 감독을 향한 레드카드였습니다. 결국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퇴장당한 감독이 됐습니다. 때문에 공식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못했고,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선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됐습니다.

대신하여 기자회견에 참석한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마지막 기회를 잃었다. 공평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동점골을 넣을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벤투 감독의 퇴장에 대해선 “주심에게 충분히 정당하게 할 수 있는 항의였는데 주심이 반응한 것이다. 전혀 부적절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옹호했습니다.

일관성 없는 판정과 오심에 논란 따라다녀

레드카드를 받은 손흥민/사진=AP
↑ 레드카드를 받은 손흥민/사진=AP

2010년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한 테일러 심판은 3년 전에도 손흥민 선수를 퇴장시킨 바 있습니다.

당시 손흥민이 볼 경합을 벌이다 넘어진 뒤 첼시 뤼디거를 향해 발을 뻗자, 테일러 주심이 비디오판독을 거친 뒤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낸 것입니다. 문제는 불과 2개월 뒤, 맨유 매과이어가 손흥민과 비슷한 파울을 범했음에도 테일러 주심은 경고조차 주지 않고 넘어갔습니다.

이외에도 지난 8월, 토트넘의 로메로가 첼시의 쿠쿠렐라 머리카락을 잡아당겼는데 비디오 판독을 하고도 그냥 넘어가 논란이 됐고, 경기 후 양 팀 감독이 충돌하자 두 감독을 모두 퇴장시켰습니다.

이처럼 들쑥날쑥한 판정으로 해외 축구 팬 사이에서도 악명이 높습니다. 북미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심판진이 한국의 코너킥을 차도록 내버려 두지 않은 것을 정말 믿을 수 없다'며 테일러의 판정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또 아일랜드 대표팀 공격수 출신 클린턴 모리슨도 영국B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코너킥을 기대했던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불만을 느낄 수 있었다. 나 역시 그와 같은 심정"이라며 벤투 감독의 행동을 감쌌습니다.

영국 매체 '더선'은 "테일러의 공포가 세계로 가는 것을 보게 되어 기쁘다"라며 자조 섞인 비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또 "앤서니 테일러가 다시 한번 경기보다 자기 자신을 돋보이게 했다"라며 이번 경기를 요약했습니다. 더하여 "모두가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 이유를 세상에 보여주는 앤서니 테일러"라고 평가했습니다.

분노한 한국 축구 팬들, 테일러 심판 SNS로 몰려가

한국 축구 팬들은 경기가 끝난 직후, 테일러 심판 인스타그램으로 몰려갔습니다. 여기에 대머리를 뜻하는 문어 이모티콘을 달며 그를 조롱하거나, 항의성 댓글을 쏟아냈습니다. 공식 계정인지 확실하지 않은 해당 계정에는 20만여 건의 비난 댓글이 달렸습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자중하자"며 악플은 도를 넘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판정에 대한 비판과 별개로 인신공격성 외모 비하 등 도를 넘은 조롱은 피하자는 것입니다. 배우 류승룡 씨도 테일러 심판의 외모를 겨냥해 '문어 이모티콘'을 남겼다가 "생각이 짧았다"며 바로 사과하고 삭제하기도 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