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내 머리에 맞았다니까"…닿지도 않았는데 골 세리머니한 호날두

기사입력 2022-11-30 10:29 l 최종수정 2022-11-30 11:22
아디다스 "알 릴라에 내장된 측정장치에 물리적 접촉 없었다"

사진=게티이미지
↑ 사진=게티이미지

"호날두의 터치는 없었다."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리흘라 제조사 아디다스가 최근 논란이 된 호날두의 헤딩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포르투갈은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멀티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습니다.

호날두는 경기 후반 9분,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프리킥 득점 과정에서 공에 머리를 스치며 '헤더 골 세리머니'를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은 정확한 비디오 판독(VAR) 이후 호날두의 골에서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했습니다. 페르난드스가 찬 공을 향해 호날두가 달려들어 머리를 가져다 댔지만 호날두의 머리가 닿지 않았다는 게 이유입니다.

이 같은 판정에 대해 페르난드스는 “호날두의 골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포르투갈은 전반적으로 호날두의 헤딩골을 수긍하며 그의 기를 살리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오늘(30일) 공인구 제작사인 아디다스가 논란 상황을 단번에 정리했습니다.

아디다스 측은 공식 발표를 통해 “공식 매치볼인 알 릴라에 내장된 ‘커넥티드 볼’ 기술을 활용해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득점 당시 호날두가 공에 접촉했는지 여부를 확실히 알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측정 값을 보면 호날두가 헤더를 시도할 당시 공에 가해지는 어떠한 외력(외부의 힘)도 측정할 수 없었다"고 말하며 논란을 일제히 종결했습니다.

사진=아디다스 제공
↑ 사진=아디다스 제공

현재 호날두는 포르투갈 A매치 최다 출전(193경기)과 최다골(118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는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부터 4년 전 러시아월드컵까지 꾸준히 본선 무대를 밟아 득점해 지금까지 여덟 골을 기록했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