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주·부심 모두 여성…92년 역사 최초 '유리천장' 깨졌다

기사입력 2022-12-02 08:27 l 최종수정 2022-12-02 08:32
프라파르 심판, 독일-코스타리카전 주심 맡아
백·디아스 심판은 부심으로 휘슬 불어

월드컵 역사상 첫 여성 주·부심/사진=로이터
↑ 월드컵 역사상 첫 여성 주·부심/사진=로이터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 경기의 주심과 부심이 모두 여성으로 꾸려지는 새로운 역사가 쓰였습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39·프랑스) 심판은 오늘(2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독일 4-2 승)에서 휘슬을 잡았습니다.

주심뿐 아니라 부심 두 명도 모두 여성 심판이 맡았습니다. 브라질 네우사 백 심판과 멕시코 카렌 디아스 심판이 함께 그라운드에 나선 것입니다.

이처럼 온전히 여성 심판으로만 경기 심판진이 임명된 것은 1930년 월드컵 시작 이래 처음입니다.

또 다른 여성 심판인 캐스린 네즈빗(미국)은 같은 경기에서 오프사이드 비디오판독(VAR) 임무를 맡았습니다.

프라파르 심판은 지난달 22일 폴란드와 멕시코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선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 경기에 출장한 첫 여성 공식 심판으로 기록됐습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사진=로이터
↑ 스테파니 프라파르/사진=로이터

감독 및 선수들의 응원 메시지도 이어졌습니다. 독일 한지 플리크 감독은 "프라파르 심판을 100% 신뢰한다"며 "그간의 퍼포먼스와 업적으로 볼 때 그는 이곳에 설 자격이 충분하다"고 반색했습니다.

독일 수비수 루카스 클로스터만 역시 "게임을 뛰기 전 호루라기를 든 사람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확인한 적 없다"며 "이번 경기가 평범한 것으로 남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또 코스타리카 대표팀의 루이스 페르난도 수아레스 감독은 "(프라파르의 심판 배정은) 또 다른 진전이다. 매우 성차별적인 스포츠에서 이 여성의 헌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프라파르가 도달한 지점까지 가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프라파르의 성취가 모든 사람에게도 열려있다고 보여주는 게 축구에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응원했습니다.

코스타리카 미드필더 셀소 보르헤스도 "전 세계 여성들에게 대단한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여성 주·부심/사진=로이터
↑ 2022 카타르 월드컵 여성 주·부심/사진=로이터

한편 FIFA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을 기용하기로 했고, 총 6명(주심 3명·부심 3명)이 심판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에 프라파르를 비롯해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야마시타 요시다(일본) 심판이 주심으로 뽑혔고, 백, 디아스, 네즈빗 심판은 부심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피에루이지 콜리나 FIFA 심판위원장은 "FIFA는 수년 전부터 남자 주니어 및 시니어 대회에 여성 심판을 배정한 것을 시작으로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을 선발함으로써 남녀평등의 긴 과정을 마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남자 대회에서 여성 심판을 선발하는 것이 더이상 놀라운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것으로 인식되기를 바란다”며 “FIFA는 성별이 아니라 능력을 중요하게 여긴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