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역전골 논란에도...일본, 스페인 꺾고 2연속 16강 '새 역사'

기사입력 2022-12-02 08:51 l 최종수정 2022-12-02 08:53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일본이 오늘(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스페인에 2대 1로 이기면서 조 1위를 기록,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 2개 대회 연속 16강에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아시아 팀이 월드컵에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2002 한일 대회 때 한국과 일본에 이어 이번이 20년 만이자 세 번째고, 일본은 2002년 한일 대회,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2018 러시아 대회에 이어 통산 4번째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일본은 16강에서 F조 2위 크로아티아와 대결하고, 조 2위인 스페인은 F조 1위 모로코와 맞붙는습니다.

일본은 전반 11분 스페인의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볼 점유율도 20%밖에 하지 못했지만, 후반 3분 도안 리쓰가 동점골을 터트리고 후반 6분에는 다나카 아오가 역전골까지 뽑았습니다.

역전골 과정에서는 공이 골라인을 넘었는지에 대해 비디오 판독(VAR)이 시행됐는데 공이 완전히 나가지 않은 것으로 결정돼 논란도 일었습니다.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같은 조의 독일은 코스타리카에 4대 2로 승리했지만, 스페인이 일본을 상대로 끝내 동점골을 넣지 못하면서 일본이 웃고, 독

일은 울게 됐습니다.

1승 1무 1패로 승점 4를 쌓은 독일(골득실+1)은 스페인(골득실+6)에 골 득실에서 뒤진 3위에 그쳐 2개 대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불명예를 안으며 '녹슨 전차군단'으로 전락했습니다.

이 경기에서는 월드컵 92년 역사상 처음으로 프랑스 출신 여성 심판인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주심을 맡았습니다.

[국영호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