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기사입력 2022-12-03 15:31 l 최종수정 2022-12-03 16:06
가나, 2010년 남아공서 수아레스 '손' 영향으로 8강서 탈락
수아레스 "사과하지 않겠다. 퇴장당하지 않았냐"
가나 대통령 "우루과이 복수 12년 동안 기다려"

낙담한 표정의 수아레즈 / 사진=로이터
↑ 낙담한 표정의 수아레즈 / 사진=로이터

한국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는 데 있어 포르투갈과의 역전승 경기 못지 않게 가나의 우루과이전 투혼도 큰 힘이 됐습니다.

사실상 탈락이 확정된 후반에도 가나 선수들은 공격을 멈추지 않는가 하면 수비 백업은 물론 골키퍼의 신들린 선방까지 이어지며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저지했는데 이면에는 가나의 '12년 벼른 복수'가 있었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늘(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바로 16강 진출을 확정 짓지 못하고 초조한 마음으로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봐야 했습니다. 한국은 복잡한 '경우의 수'가 성립되어야만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가나는 우루과이에 후반 추가시간까지 0-2로 지고 있었기에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했으며, 우루과이는 16강 진출에 단 1골이 더 필요했습니다.

간절한 우루과이를 가나는 끝까지 물고 늘어졌습니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공격수에서 공격수로 선수를 교체했습니다.

이는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겠다는 가나 선수단의 의지가 담겨있다는 해석입니다.

가나가 우루과이에 2골만 내준 덕분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같은 승점과 득실차를 기록해 결국 다득점으로 16강에 진출하게 됐습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가나의 득점 막은 수아레스 / 사진=AFP, 연합뉴스
↑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가나의 득점 막은 수아레스 / 사진=AFP, 연합뉴스

가나가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아선 배경에는 12년 전 남아공 월드컵 경기가 있습니다.

수아레스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1-1로 진행되던 가나와의 연장전에서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더를 손으로 쳐냈습니다.

수아레스는 퇴장당했고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면서 우루과이는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습니다.

가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같은 조에 편성된 뒤 12년 벼른 복수를 다짐했습니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이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거로 확신한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낙담한 우루과이 팬들 / 사진=로이터
↑ 낙담한 우루과이 팬들 / 사진=로이터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몇몇 누리꾼들은 이 발언이 가나의 복수심을 자극했다고 봤습니다.

결국 가나는 우루과이에 져서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시에 우루과이의 진출도 막아냈습니다.

가나 팬은 자국팀

이 경기에서 졌는데도 바로 뒷자리의 우루과이 팬을 바라보며 "코리아, 코리아"라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이번 대회가 수아레스에게는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 분명하다. 가나 국민들은 수아레스의 마지막이 불행으로 끝난 것을 기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