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네이마르, 한국전 뛸까…팀닥터 "공 갖고 훈련한 뒤 판단"

기사입력 2022-12-03 17:17 l 최종수정 2022-12-03 17:20
“네이마르, 훈련 소화력 따라 출전 결정”
“다닐루,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있을 것”

브라질의 네이마르가 지난 24일(현지 시각)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 후반 부상으로 교체됐다. / 사...
↑ 브라질의 네이마르가 지난 24일(현지 시각)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 후반 부상으로 교체됐다. / 사진=로이터

브라질 축구대표팀 에이스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의 16강전 출전 여부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됩니다.

앞서 네이마르는 지난달 25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기 내내 세르비아 선수들의 집중견제를 당했고, 세르비아 수비수 니콜라 밀렌코비치(피오렌티나)와 충돌한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결국 후반 34분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으며, 이후 조별리그 2, 3차전 모두 결장했습니다.

한국의 16강 상대가 피파 랭킹 1위 브라질로 결정됐지만, 유럽의 강호 포르투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만큼 불가능한 일도 아닙니다. 이에 브라질 축구 간판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가 중요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한국과 브라질이 16강전을 치르는 가운데, 네이마르 선발 출전은 아직 불투명합니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팀 닥터는 이날 카메룬과 조별리그 3차전을 마친 뒤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직 이들은 공을 갖고 훈련하지는 못하고 있다”면서도 “공을 갖고 하는 훈련을 내일 할 예정인데 그 훈련을 어떻게 소화할 수 있느냐에 따라 16강전 출전 여부가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출전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영국 신문 미러는 “네이마르의 부상이 발목 인대 손상일 경우 3주 정도 뛰기 어렵다”며 한국과 16강전에 몸 상태를 맞추기 쉽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습니다.

브라질은 이 외에도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의 조별리그 3차전 결장이 있었으며, 수비수 알렉스 텔리스는 오른쪽 무릎이 좋지 않은 상태입니다.


에 라즈마르 브라질 팀닥터는 다닐루에 대해 “오늘 공을 갖고 훈련했는데 경과가 좋았다”며 “아마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함께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전망했습니다.

텔리스와 관련해서는 “오른쪽 무릎 통증이 있다”며 “3일 추가 진단이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