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백혈병 소녀' 소원 "손흥민 선수 골넣고 '럭키칠곡 포즈' 해주세요"

기사입력 2022-12-04 13:27 l 최종수정 2022-12-04 13:29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친구들에게 긍정적인 희망 전해 달라"는 의미
김재은 양 "세상의 끝에 서 있는 사람들 위해 소원 들어 달라"

지난 1월 급성 백혈병에 걸려 11개월동안 항암치료를 받아오고 있는 경북 칠곡군 김재은(순심여고 1년) / 사진 = 김재은 양 인스타그램
↑ 지난 1월 급성 백혈병에 걸려 11개월동안 항암치료를 받아오고 있는 경북 칠곡군 김재은(순심여고 1년) / 사진 = 김재은 양 인스타그램

백혈병을 앓고 있는 한 여고생이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월드컵 16강전에서 손흥민 선수의 멋진 골과 특별한 세리머니를 보고싶다는 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럭키칠곡 포즈는 김재욱 칠곡군수가 고안한 것으로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 검지가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는 자세입니다.

지난 1월 급성 백혈병에 걸려 약 11개월동안 항암치료를 받는 중인 경북 칠곡군 김재은(순심여고 1년) 양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는 6일 열리는 대한민국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손흥민 오빠가 멋진 골을 넣고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서 숫자 7을 그리는 '럭키칠곡 포즈'로 세리머니를 해달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자신처럼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친구들에게 긍정적인 생각과 희망을 전달해 달라는 의미입니다.

김 양은 172.5㎝의 큰 키에 체격도 좋아 초등학교 때 육상선수를 할 만큼 건강했지만 올해 초 병원에서 급성 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병실 부족으로 장기 입원을 하지 못하고 있는 김양은 아버지와 함께 일주일에 2~3회 칠곡과 서울대병원을 오가며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차상위계층인 김 양 아버지는 혼자 자녀를 키우며 병원을 가지 않는 날에만 일을 해서 치료비와 교통비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김 양은 "제가 사는 칠곡군에는 행운을 준다는 '럭키칠곡 포즈'가 유행하고 있는데 왼손으로 손흥민 오빠의 등번호와 같은 숫자7을 만들어 포즈를 취하면 행운을 부른다고 믿고 있다" 며 "오빠가 브라질전에서 통쾌한 골을 넣고 이 포즈를 취해 주면 행운과 용기가 생길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친구들도 오빠처럼 어려운 상황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않고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세상의 끝에 서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소원을 들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6·25 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칠곡군의 첫 글자 ‘칠’과 발음이 같은 숫자 ‘7’을 그려 칠곡군을 상징하며 ‘평화를 가져다준 행운의 칠곡’을 의미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