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기사입력 2022-12-04 17:37 l 최종수정 2022-12-04 18:13
카바니, 라커룸 향하는 터널 VAR 모니터 화면에 주먹질...추가 징계 가능성

호세 히메네스가 3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경기를 마친 뒤 다니엘 지베르트(독일)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 사진=AP 통신
↑ 호세 히메네스가 3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경기를 마친 뒤 다니엘 지베르트(독일)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 사진=AP 통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가 경기가 끝난 뒤 심판에게 폭언을 하면서 FIFA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4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히메네스가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이 끝난 뒤 심판에게 욕설을 퍼부었다. 이 과정에서 히메네스의 팔꿈치와 FIFA 관계자 머리 뒷부분에 접촉도 발생했다"며 "최대 15경기 출전 정지 징계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한 우루과이는 한국과 골 득실 차가 같았으나 다득점에서 한국에 밀려 조 3위로 탈락했습니다.

그러나 포르투갈과 2차전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을 내준 장면과 가나와의 3차전 후반 추가시간에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가 가나 수비수에 밀려 넘어지고도 페널티킥을 받지 못한 상황 등에서 판정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영국 축구 전문가들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 두 경기 페널티킥 판정이 모두 우루과이에 불리하게 적용됐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서 히메네스는 “그들은 모두 도둑놈들”이라며 영상을 촬영하는 사람을 향해 “그래, 얼마든지 찍어라”고 화를 냈습니다.

데일리메일은 “이런 항의는 대체로 세 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나오지만, 정도가 심하다고 판단되면 중

징계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한편,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는 경기를 마친 뒤 심판에게 항의해 옐로카드를 받았습니다.

이후 그가 라커룸으로 향하는 터널 안 비디오판독(VAR) 모니터 화면에 주먹질을 하면서 카바니의 추가 징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