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네이마르 포함 3명 감기…PCR 검사 안 받아도 괜찮나

기사입력 2022-12-05 10:14 l 최종수정 2022-12-05 10:26
브라질 선수들 기침·인후통 호소
안토니 “컨디션 난조…목 아파 고생했다”
확진 시 자가격리 5일…본선 출전 불가능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 / 사진=AP
↑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 / 사진=AP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상대인 브라질 축구대표팀 일부 선수들이 감기 증상에도 불구하고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브라질 언론 테라 등은 네이마르를 비롯한 안토니, 알리송 등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기침과 인후통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의 주된 증상이 기침과 인후통인 점, 월드컵 특성상 마스크를 끼지 않고 여러 명이 모이는 점 등을 고려하면 확진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다만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대표팀은 선수들에게 검사를 강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확진 시 카타르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5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이 경우 16강전을 포함 월드컵 본선 경기에 뛸 수 없게 됩니다.

안토니는 브라질 ESPN과 인터뷰에서 “며칠 동안 컨디션이 나빴다. 목이 아파 특히 고생을 했다”며 “100% 컨디션이 되기 위해 회복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브라질 대표팀은 선수들의 감기 증세가 카타르의 건조하고 무더운 날씨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더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장에 에어컨을 설치했지만, 뜨거운 햇볕으로 건조한 상태서 차가운 에

어컨 바람이 더해져 감기 증상이 생겼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카타르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을 받거나 공공 의료시설을 방문하지 않는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월드컵을 앞두고는 해외에서 입국한 월드컵 팬, 언론인 등에 대한 입국 전·후 코로나 검사 의무를 철회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