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尹 벤투호에 "월드컵으로 국민 심장 하나 돼 뛰어…근사한 4년 뒤 꿈꿀 것"

기사입력 2022-12-06 10:11 l 최종수정 2022-12-06 10:17
"부상에도 불구하고 고생 많았다"

지난 3일, 16강 진출한 축구 대표팀에 격려 통화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제공
↑ 지난 3일, 16강 진출한 축구 대표팀에 격려 통화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6일)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패배한 한국 축구대표팀에 "손흥민 주장을 비롯한 26명의 선수 여러분, 벤투 감독과 코치진 너무나 수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경기

를 펼친 선수 여러분 정말 고생이 많았다"며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드라마에 모든 국민의 심장이 하나가 돼 뜨겁게 뛰었다"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이제 대한민국 축구가 넘지 못할 장벽은 없다"며 "우리의 도전은 계속될 것이다. 저도 대한민국 국민 모두와 함께 행복한 마음으로 근사한 4년 뒤를 꿈꿀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