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감독까지 나선 춤 세리모니…축구 전설도 "브라질, 한국에 무례"

기사입력 2022-12-06 17:15 l 최종수정 2022-12-06 17:17
치치 감독 "기쁨의 표현일 뿐"
히샤를리송의 '저글링 쇼' 비판도

사진 = 로이터
↑ 사진 = 로이터

사진 = AP
↑ 사진 = AP

사진 = 로이터
↑ 사진 = 로이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한국을 4대 1로 제압한 브라질 국가 대표팀이 '비매너' 논란에 휩쌓였습니다.

먼저 춤을 추는 '골 세리머니'가 상대팀을 무시한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6일 새벽 4시에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에서 브라질은 전반에만 4골을 휘몰아쳤습니다. 특히 브라질은 후반에 골키퍼 알리송을 빼고 3번째 대기 키퍼 선수를 투입하는 등 여유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브라질은 골을 넣을 때마다 삼바 춤을 추며 세리모니를 즐겼습니다.

이를 두고 영국 ITV에서 월드컵 해설을 맡은 '아일랜드 축구 전설' 로이 킨은 "춤 경연 대회인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첫 골을 멋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춤 세리머니는 본 적이 없다"며 "사람들은 이것이 브라질 문화라고 말하지만 내가 볼 때는 상대 팀에 대한 존중이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로이 킨은 또 "4골을 넣었는데 골을 넣을 때마다 춤 세리머니를 했다"며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 로이터
↑ 사진 = 로이터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치치 감독이 춤 세리머니에 동참한 건 3번째 골이 터진 후였습니다.

전반 29분 브라질의 히샬리송이 골을 넣자 먼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눈 뒤 벤치로 달려갔는데, 치치 감독과 벤치에 있던 선수들을 둥글게 모여 어깨를 들썩이며 춤을 췄습니다.

골을 넣은 뒤 기쁨을 표현하는 건 좋지만 매번 골을 넣을 때마다 선수들이 한 곳에 모여 춤을 추고, 게다가 브라질 대표팀 감독까지 함세했다는 건 상대팀을 무시했다는 지적이 나온 겁니다.

사진 = 로이터
↑ 사진 = 로이터


치치 감독은 자신을 둘러싼 이 같은 비판에 16강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전 선수들이 골을 넣으면 함께 춤을 추자고 얘기했었다"며 "이는 순수한 기쁨의 표현이었고, 젊은 선수들과 유대감을 맺는 데 도움이 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아울러 "상대에 대한 무시는 전혀 없었다. 평소 존경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에게도 마찬가지"라며 "우리 팀 선수들은 매우 어리고, 나는 그들의 특성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들의 언어 중 하나는 춤"이라고 강조햇습니다.

사진 = AP
↑ 사진 = AP


또 히샤를리송의 '저글링 쇼'도 지적받았습니다.

히샤를리송은 전반 28분쯤 수비하던 한국의 황인범을 앞에 두고 공을 머리로 통통 튀겼습니다.

이를 두고는 영국 스카이스포츠 축구 해설가이자 전 리버풀 선수인 제이미 캐러거가 "히샤를리송은 사람들을 약 올렸다

. 나도 화가 났다"며 "경기는 이미 승리했다. 상대방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도 히샤를리송은 공을 3차례 리프팅하는 '저글링 쇼'를 보여 상대팀에 대해 무례를 저질렀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