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5골 차 대패' 스위스, 타미 단장 "바이러스 감염 때문에 졌다"

기사입력 2022-12-08 10:36 l 최종수정 2022-12-08 10:46

포르투갈의 하무스/사진=AP연합뉴스
↑ 포르투갈의 하무스/사진=AP연합뉴스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포르투갈에 대패한 스위스가 선수들의 전염병으로 인해 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스위스는 7일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대량실점하며 1-6 대패를 당했습니다. 포르투갈의 라모스는 이번 대회 첫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포르투갈 대승의 주역이 됐고 포르투갈은 대표팀 역사상 월드컵 본선 토너먼트 최다 골 차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스위스대표팀의 타미 단장은 7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매체 레코드 등을 통해 포르투갈전 완패에 대해 언급했는데, "코로나19는 아니었지만 호텔에 전염병이 퍼졌다. 모든 선수들은 아니지만 일부 선수가 감염됐다. 안타깝게도 아프거나 힘들어하는 선수가 여러 명 있었고 상대는 강했고 컨디션이 좋았다"고 전했습니다.

스위스 대표팀의 수비수 비드머는 경기를 앞두고 야킨 감독에게 발열 등으로 인해 경기를 뛸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고 또한 수비수 셰어는 포르투갈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정상 컨디션이 아닌 모습을

보여 하프타임에 교체됐습니다. 수비수 엘베디 역시 100% 컨디션이 아니라는 뜻을 전했고 포르투갈전에 결장했습니다.

한편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한국에 역전패를 당했던 포르투갈은 스위스를 대파하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오전 0시(한국시간) 16강에서 스페인을 꺾은 모로코와 4강행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펼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