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멕시코 하원 의원 "유니폼 발로 찬 메시, '입국 금지 시키자"

기사입력 2022-12-08 12:01 l 최종수정 2022-12-08 13:40
메시 "나는 누구도 무시하지 않아…오해로 벌어진 일"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사진=로이터
↑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사진=로이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멕시코 대 아르헨티나전 이후, 상대 팀인 멕시코의 유니폼을 발길질한 메시에 대해 '멕시코 입국 금지'를 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6일(현지시각) 멕시코 하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관보에 따르면 여당 국가재건운동(MORENA·모레나) 소속인 마리아 클레멘테 가르시아 의원은 아르헨티나·스페인 국적인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35)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자고 외교부에 제안했습니다.

외교적 기피인물은 대사나 공사 등 외교사절 중 특정 인물을 정부가 받아들이고 싶지 않거나, 해당 인물이 주재국에서 문제를 일으켰을 때 선언합니다.

'블랙리스트'와 비슷한 개념으로 기피인물로 지정되면 멕시코에서 추방되거나 입국이 금지됩니다. 외교관에게 면책특권도 인정되지 않는 강력한 제재입니다.

가르시아 의원은 지난달 26일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멕시코-아르헨티나전 이후 메시가 라커룸에서 보인 ‘멕시코에 대한 존중 부족’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메시가 멕시코와의 경기 후 승리를 자축하던 중 멕시코 유니폼을 발로 차는 듯한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메시가 멕시코와의 경기 후 승리를 자축하던 중 멕시코 유니폼을 발로 차는 듯한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는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조별리그 경기 후 라커룸에서 녹화된 영상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됐다”며 “리오넬 메시가 바닥에 있던 멕시코 선수 유니폼을 밟고 발로 차는 영상이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세계적인 축구선수 메시의 대중성을 고려할 때 이런 행위는 멕시코에 대한 ‘명백한 경멸’이자 멕시코 국기를 암시하는 색(초록색·흰색·빨간색)에 대한 존중 부족을 드러냈다”고 강조했습니다.

덧붙여 이러한 메시의 행동이 FIFA에서 옹호하는 페어플레이 정신에도 어긋났다며 외교부가 메시에 대해 응당한 조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멕시코 출신 복서 카넬로 알바레스(32)는 자신의 트위터에 "(메시는) 내 눈에 띄지 않길 신에게 기도해야 할 것"이라며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메시는 2-0으로 끝난 멕시코와의 경기 후 라커룸에서 동료들과 함께 승리를 자축하던 도중 바닥에 놓여 있는 멕시코 유니폼을 발로 차는 듯한 동작을 취했고 이 모습이 찍혀 일파만파 퍼졌습니다.

메시는 논란이 확산되자 “오해로 벌어진 일”이라며 “나를 아는 사람이라면, 나는 그 누구도 무시하지 않는다는 걸

알 것이다. 이 일은 단지 경기를 마친 후 라커룸에서 벌어진 일이다. 나는 멕시코 국민과 유니폼에 결례를 범하지 않았기 때문에 용서를 구할 필요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알바레스 역시 "조국에 대한 열정에 사로잡혀 적절하지 않은 발언을 했다"고 메시에게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