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컬투쇼’ 심형탁 “내 인기 100% 거품이다…금방 빠질 것”

기사입력 2015-11-06 16:27 l 최종수정 2015-11-07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심형탁’ ‘컬투쇼 심형탁’ ‘심형탁 컬투쇼’ ‘심형탁 나이’
배우 심형탁(37)이 자신의 인기를 ‘거품’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심형탁과 가수 스테파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컬투는 “최근에 CF를 찍었다고 들었는데 돈을 좀 많이 받았냐”고 물었고, 심형탁은 “통신사 CF를 찍었다. 돈은 적당선에서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심형탁은 “내가 볼 때 나는 100% 거품이다. 금방 빠질 거다”라며 “2주 후면 빠질 거다”라고 말해 방청객들을 폭소케 했다.
심형탁은 최근 영화 ‘아빠는 딸’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준비 중이며,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극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캐스팅됐다.
심형탁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심형탁, 인기 거품에 비유했네” “심형탁, 요즘 물 올랐군” “심형탁, 4차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오용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