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네의 영웅` 박시후 "공백기, 후회스럽지만 후회한 적 없어"

기사입력 2016-01-19 16:25 l 최종수정 2016-01-20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시후’ ‘박시후 동네의 영웅’ ‘박시후 공백기’ ‘박시후 복귀’
배우 박시후(37)가 3년 만에 복귀한 가운데, 공백기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1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동네의 영웅’ 제작발표회에서 박시후는 논란 이후 발생한 공백기를 묻자 “스스로를 돌이켜 보는 시간,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때 당시는 등산을 많이 했고 전국에 있는 산을 많이 돌아다녔다. 후회스럽긴 하지만 후회한 적은 없다. 앞으로의 활동이라던가 앞으로의 모습을 많이 생각했다. 나 자신을 쌓아가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은 전직 블랙요원이 경찰을 꿈꾸는 비정규직 청년을 비밀요원으로 성장시키며 악에 맞서 싸우는 내용으로 ‘생활밀착형 동네첩보전’을 표방한다. 박시후, 조성하, 이수혁, 권유리, 윤태영, 정만식, 최윤소 등이 취업준비생, 아르바이트생, 생

계형 가장 등 공감 코드를 겸비한 인물로 분해 이 시대의 자화상을 담아낼 예정이다. 23일 오후 11시 첫방송.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시후, 공백기에 대해 입 열었군” “박시후, 복귀하네” “동네의 영웅, 재밌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국 이정윤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