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라디오스타’ 배성우,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 “날 ‘언니’라 부른다”

기사입력 2016-04-28 11:03 l 최종수정 2016-04-29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배성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 475회는 ‘팬이 됐어요’ 특집으로 꾸며져 차태현 배성우 빅토리아 최진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배성우는 “배성재는 날더러 언니라고 부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배성우는 “‘언니’라는 단어는 순수한 한글”이라며 “동성의 손위 형제를 이르는 순우리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래도 유난떨건 없잖나”라고 말했다. 배성

우는 “언니가 맞다고 우기는 것은 아니다”라며 “어머니가 한글을 사랑하신다”고 말했다.
또한 배성우는 “동생이 사춘기 때는 언니라고 부르기 싫어하더라”면서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뜬금없이 연기하는 것처럼 ‘형’이라고 하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국 김윤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