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변기수, <황금알> 녹화 도중 아내에게 "우리 졸혼할래요?" 폭소!

기사입력 2016-11-28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태훈 “결혼 이후 처음으로 가슴 콩닥콩닥"… 그 사연은?
성병숙 “’알츠하이머 판정’ 어머니, 결국 요양병원에 모셔야 했던 이유는…”
중년 부부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는 ‘졸혼’문화는 무엇?
28일(월) 밤 11시 MBN <황금알> '무조건 오래 살아야 하는 시대가 온다2'편,
몸과 마음 모두 행복한 노년을 만들어가는 법



개그맨 변기수가 MBN ‘황금알’ 녹화 도중 아내에게 "우리 졸혼할래요?"라며 해맑은 영상편지를 남겨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오늘(28일) 방송되는 MBN ‘황금알’에서는 ‘무조건 오래 살아야 하는 시대가 온다' 두 번째 특집 방송을 기획, 100세 시대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로 '노노봉양(노인이 노인을 봉양하는 것)'을 꼬집으며 방송가 대표 효녀‧효자들을 ‘황금알’ 고수석에 초대해 이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들어본다.

특히, 오늘 방송에서는 제2의 인생을 건강하게 사는 비법이자 부부 사이를 더 좋아지게 만드는 비법으로 '졸혼'이 각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최근 중년부부 사이에서 '결혼을 졸업한다'라는 뜻의 '졸혼'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는 것. 졸혼이란, 법적 혼인관계는 유지하면서도 각자 떨어져 지내며 독립적인 삶을 살 수 있는 방법으로 이혼과는 다른 개념이다.

이에 졸혼 부부의 사례를 지켜보던 변기수는 “졸혼 후에 비로소 아내가 다르게 보였다는 이야기를 들으니까 솔깃한다”면서 아내를 향해 "우리 졸혼할래요?"라며 위트 넘치는 모습으로 공개 졸혼을 제안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또 김태훈은 “결혼 이후 처음으로 심장이 뛰었다”면서 “만약 졸혼이 일반화 된다면, 경제적‧심리적 독립 준비가 중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조형기는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 것 같다. 약 올라 안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웃음을 안겼고, 설수현은 “여성의 입장에선 충분히 이해된다”면서 “오랫동안 부부 관계를 유지하는데 괜찮을 것 같다. 그리움이나 보고 싶은 마음도 생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효녀배우’로 알려진 성병숙은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았던 어머니를 끝까지 모시다 결국 요양병원에 보내드려야만 했던 뭉클한 이유를 고백한다. 성병숙은 "어머니와 가장 친한 친구였다"면서 “어머니께서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게 된 이후에도 항상 모시고 다녔다. 일하러 갈 때를 포함해 언제 어디서든 떨어진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어느 날 휴게소에서 차에서 내려 안절부절 못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발견하고 당황했었다. ‘화장실 가고 싶어서 그

러냐’는 물음에 마치 어린 아이처럼 ‘응’이라고 대답하셨는데, 어머니의 병이 심각하게 진전됐음을 예감했다. 이후 요양병원에 어머니를 모실 수밖에 없었다”고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이외에도 '한국 철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97세 김형석 교수가 '백년을 사는 법'을 주제로 울림이 있는 인생 강의를 전할 예정이다. 오늘(28일) 밤 11시 방송.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