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신사임당, 드라마 넘어 전시회도…미디어아트展 열린다

기사입력 2017-01-26 11:39

[MBN스타 손진아 기자] SBS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가 오늘(2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신사임당이 가지는 예술적 가치를 어떻게 재확대한 사임당 미디어아트 전이 열린다.

프랑스 UNI Montpellier1 대학에서 미디어아트 석·박사를 취득한 이윤경 대표는 귀국 후 한국에 사임갤러리를 차리고 사임당의 고향인 오죽헌/시립박물관과 계속적으로 교류하면서 이번 기회에 ‘사임당 미디어아트 전’을 준비했다.

이번 사임당 제주전시회는 1년 정도 전시하여 국내 및 해외 관람객에게 선보인 후, 1년 후에는 강원도 오죽헌에 기부함으로서 평창 올림픽 때 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사람이 체험할 수 있도록 오죽헌 측과 연계된 프로젝트 전시회다.

이 대표는 “이번 전시회에서 신사임당이 48세에 작고할 때까지 그리 길지 않은 삶 속에 남겨 진 작품들과 위대한 정치가였던 율곡 이이의 어머니로서의 모습을 재조명하여 명작들을 여러 선진 기법을 도입하여 방문객에게 그림에 둘러 쌓여있는 듯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이어 “‘신묘한 경지에 다다른 사람이 그렸다’(이조판서 홍양한)는 칭송을 얻은 초충도의 작가 사임당 그림을 음악과 빛을 통해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그녀의 딸 매창과 아들 이우 등의 예술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신사임당의 예술적 가치를 재평가했다면, 이번 전시회는 사임당이 가진 순수 예술을 현재의 미디어아트 기술과 접목해 다양한 방법으로 그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오는 3월 초경, 제주에서 오픈 예정인 ‘사임당 미디어아트 전’은 사임당의 삶과 애환 예술적 가치, 표현 방법 등을 주제로 하여 한 가지씩 풀어가는 스토리가 있는 전시회로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는 동대문에 있는 두타 면세점 한류관에서 작지만 제주 전시회를 대변할 수 있는 5% 정도 크기의 ‘사임당 미디어아트 전’이 진행 중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도깨비’ OST 논란…헤이즈·한수지, 모두가 희생양

[오늘의 포토] 유이, 불야성 종방연 참석 '앙증맞은 하트 뿅뿅'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