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꽃을 노래한 詩, 그림이 되다

기사입력 2018-12-20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윤모 '겨울꽃'
↑ 안윤모 '겨울꽃'
동양화가 김병종(65)은 1989년 서울대 앞 고시원에서 책을 쓰다가 연탄가스에 중독됐다. 병원치료 중에 신선한 공기를 마시러 관악산에 갔다가 언 땅에서 꽃 한 송이가 올라오는 것을 봤다. 그 모습이 작고 아름답고 절절해서 화폭에 담았다. 화가의 대표작인 '생명의 노래' 시리즈의 시작이었다.
그는 "극한의 육체적 고통과 생명의 위기를 겪고 나서 야산 땅 속을 밀고나온 작은 꽃의 아름다움에 눈을 떴다. 그 전에는 거대담론과 사회 문제에 주목했는데 사소하고 잔잔한 생명체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화가의 붓이 향하고 나서야 꽃이 의미를 가졌다는 점에서 김춘수 시 '꽃'이 절로 떠오른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그는 다만/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
정일 '작은 연가'
↑ 정일 '작은 연가'
김병종이 이 시의 감동을 '생명의 노래' 시리즈에 담은 그림 '꽃'이 서울 청담동 갤러리서림에 걸린다. 제32회 '詩(시)가 있는 그림展(전) 꽃과 함께 2' 전시다. 김병종을 비롯해 박돈, 강종렬, 정일, 황주리, 김일해, 안윤모, 이명숙, 금동원, 임상진, 황은화, 김석 등 작가 12명이 꽃을 노래한 시에서 얻은 영감을 풀어낸 작품 20여점을 모았다. 시인인 김성옥 갤러리서림 대표가 1987년부터 이어온 시와 그림의 동행이다. 개막전 뒷풀이에 화가들와 시인들이 어울려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김병종은 "시와 그림이 서로의 들러리가 되지 않고 수평적 관계를 맺는다. 시적인 언어와 회화적 표현은 한뿌리에서 나오며, 시적 상상력이 그림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시의 힘에 기대어 그가 그린 꽃은 붉고 크다. 커다란 한송이 가운데 검은 점이 두드러진다. 바로 꽃의 눈동자이자 심장이다. 김병종은 "마치 숨쉬는 것 같은 생명력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구순 화가 박돈은 이육사 시 '꽃'을 거친 돌에 핀 꽃으로 그렸다. '북(北)쪽 툰드라에도 찬 새벽은/눈 속 깊이 꽃 맹아리가 옴작거려'라는 시어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황주리 '흔들리며 피는 꽃'
↑ 황주리 '흔들리며 피는 꽃'
'동백꽃 화가'로 유명한 여수 작가 강종렬은 미당 서정주 시 '선운사동구'를 향토적이면서도 서정성 짙은 화면에 담았다. 또한 강은교 시인의 '동백'을 진한 그리움과 강렬한 붓터치로 표현했다.
'꽃과 여인의 작가' 김일해는 청록파 시인 김영랑의 대표시 '모란이 피기까지는'을 그렸다. 꽃 중의 꽃으로 알려진 모란의 화려하고 품위 있는 자태와 찬란한 슬픔의 봄이 진하게 배여 있다.
색면 추상화가 이명숙은 안도현의 시 '개화'를 추상적으로 그렸다. 주황색과 초록색, 노란색 등 강렬한 색 조합에서 '햇볕은 일제히 꽃술을 밝게 흔들고' 등의 싯귀가 아른거른다.
황주리는 도종환 시 '흔들리며 피는 꽃'을 해바라기 꽃 속의 연인으로 표현했다. 인기 작가 정일은 1988년 세상을 떠난 박정만 시 '작은 연가'를 로맨틱한 분위기로 그렸다. 병고에 시달리던 박 시인이 작고하기 직전에 갤러리서림이 화가 20명이 꾸며준 시화전과 시화집을 출간해 화제가 됐다.
김병종 '꽃'
↑ 김병종 '꽃'
화가 금동원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이해인 수녀의 시 '꽃마음 별마음'을 화사하게 펼쳤다. 꽃잎에 귀여운 달팽이가 앉아 있는 그림이다. 안윤모는 김남조 시 '겨울꽃'을 설산에다 피워냈다. 겨울에 피어나서 더 화려한 꽃을 강조했다.
부산 작가 임상진은 나태주 시 '풀꽃'을 고결한 자태의 꽃으로 표현했다. 화면에 입체를 가미시키는 황은화는 김소월 '산유화'를 형상화했다. 컴퓨터 아티스트인 김석은 마종기 시 '꽃의 이유'를 제작했다. 우리 인생을 꽃을

통해 풀어내는 컴퓨터화다.
시가 있는 그림전은 32회 동안 작가 117명이 시 523편을 동양화, 서양화, 판화, 조각, 설치 등 미술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시화전에 출품된 작품들은 '시가 있는 그림 달력'으로 만들어진다. 전시는 26일부터 내년 1월 11일까지.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윤미향 사퇴 촉구' 태평양 유족회에 하는 말이…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