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20번째 서울퀴어축제 서울광장서 시작 "평등을 향한 도전"

기사입력 2019-06-01 15:23 l 최종수정 2019-06-08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性)소수자 축제인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대표 행사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오늘(1일)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서울광장 무대에는 '스무번째 도약 평등을 향한 도전'이라고 적힌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참가자들은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장식을 하고 축제를 즐겼습니다.

2000년 50여명 참여로 시작한 서울퀴어퍼레이드는 매해 규모가 커지면서 지난해에는 6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습니다. 올해는 참가자가 더 많을 것으로 주최 측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행사 전날에도 서울광장에 3천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분홍색 불빛으로 커다랗게 빛나는 점을 만드는 '서울핑크닷' 행사가 열렸습니다.

강명진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성소수자가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며 "축제에 반발심을 갖는 분도 있지만 모든 사람이 조화를 이루고 함께 사는 사회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광장에는 성소수자 인식개선을 촉구하는 여러 기관과 단체의 부스 74개가 설치됐습니다.

국내 인권단체와 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캐나다 등 주요국 대사관 등이 참여했으며 구글코리아 등 기업들과 정의당, 녹색당 등 정당들도 부스를 꾸렸습니다.

민주노총과 차별금지법제정연대도 서울퀴어문화축제 포토존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참가자들은 부스 체험을 하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축제를 즐겼습니다.

오후 4시에는 메인이벤트인 퍼레이드가 열립니다.

서울광장을 출발해 소공동과 을지로입구역, 종각역을 지나 광화문 앞까지 간 뒤 다시 서울광장으로 돌아오는 총 4.5㎞에 걸친 대형 퍼레이드입니다.

모터바이크 부대인 '레인보우 라이더스'를 필두로 여러 성소수자·인권단체와 참가자들이 서울 도심을 행진합니다.

행진 후에는 다시 서울광장에서 축하공연이 진행됩니다.

한편 축제가 열리는 현장 맞은편 대한문 광장에서는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가 열렸습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성평등 NO

, 양성평등 YES', '남녀는 선천적 동성애는 후천적 성적 지향' 등이 적힌 팻말과 플래카드를 들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등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들은 "동성애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비판과 부정적 입장을 차별로 간주해 처벌하는 것으로 양심과 신앙, 학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역차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