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송해야 고향 가자' 박성광, 16시간 특수 분장 끝에 '젊은 송해'로 변신

기사입력 2019-09-11 16:17

MBN '송해야 고향 가자' /사진=MBN
↑ MBN '송해야 고향 가자' /사진=MBN

개그맨 박성광이 방송인 송해로 깜짝 변신합니다.

오늘(11일)과 내일(12일) 밤 방송되는 MBN 추석 특집 다큐 <송해야 고향 가자>에서는 박성광이 대선배 송해의 삶을 돌아보기 위해 ‘본격 송해 복제프로젝트’에 참여합니다.

송해는 “전시상황에서 잠시 피난 온 사이 휴전이 된 바람에 7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실향민으로 살았다”면서 “올해는 꼭 고향에서 추석을 보내고 싶다”라고 소원을 밝혔습니다.

이에 개그맨 후배 엄용수와 박성광, 트로트 가수 한여름 등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던 후배들이 그의 바람을 이루기 위해 ‘송해 고향 땅 밟기 프로젝트’를 결성했습니다.

오늘(11일) 1부 방송에서 박성광은 젊은 송해로 돌아가 송해의 삶을 조명할 예정입니다. 특히 박성광은 장장 16시간에 걸쳐 특수 분장을 진행한 후 ’30대 송해’로 변신하기 위해 역대급 파격 변신을 예고했습니다.

송해로 변신해 그의 인생사를 살펴본 박성광은 “평소 모든 개그맨들의 우상이자, 존경하는 송해 선생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다. 송해 선생님께서 실망하시지 않게 이번 추석은 곡 고향에서 보내실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송해 역시 “이번 추석에는 왠지 고향을 갈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고향 땅을 밟는 날을 위해 악착같이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면서 “꼭 황해도 재령에서 전국노래자

랑을 하고 싶다”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MBN <송해야 고향 가자>는 ‘송해 고향 땅 밟기’ 프로젝트로 기획된 2부작 추석 특집 다큐로, 송해의 고향 가기 소동극을 통해 남과 북의 현주소와 한 인간의 희망과 비애를 조망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송해야 고향 가자' 1부는 오늘(11일) 밤 11시에 방송 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