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미스터트롯' 영탁 측, 음원 사재기 의혹 반박…"심려 끼쳐 죄송"

기사입력 2020-03-26 12:33 l 최종수정 2020-04-02 13:05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선'(2위)을 차지한 영탁 측이 최근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우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오늘(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소속사는 "규모가 작은 회사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다"며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며 사과했습니다.

지난달 SBS FunE는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는 한 가수가 2018년 음원 사재기와 불법 바이럴 마케팅을 시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가수가 영탁이라는 추측이 나오자 영탁은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려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 해왔다"며 이를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23일 SBS FunE는 2018년 10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에게 돈을 주고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들도록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있다고 재차 보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