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일본도 반했다…'사랑의 불시착' 넷플릭스 종합 1위

기사입력 2020-05-20 12:10 l 최종수정 2020-05-20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스타투데이
↑ 사진=스타투데이

한국 재벌가 상속녀와 북한 장교 간 로맨스를 그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홍보사 와이트리컴퍼니가 오늘(20일) 전했습니다.

지난 2월 시청률 21.7%(닐슨코리아 유료가구)로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 기록을 세우고 퇴장한 '사랑의 불시착'은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일본에 독점 공개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오픈 당시 톱(TOP)10에서 10주간 머물렀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현지 전역 확산과 골든위크 영향으로 시청자가 늘면서 3주 연속(18일 기준) 일본 넷플릭스가 집계한 '오늘의 종합 톱10'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간 일본 내 한류 드라마의 주 소비층은 40~50대 주부 팬들이 주류였던 것과 달리, '사랑의 불시착'은 20~30대는 물론 10대들로부터도 인기를 얻으며 다양한 세대에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사랑의 불시착' 인기에는 특히 일본 셀리브리티(유명인사)들의 줄 잇는 호평이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배우 사사키 노조미, 원로 방송인 구로야나기 데츠코, 성우 치아키, 개그 듀오 트렌디엔젤의 사이토 츠카사 등이 '사랑의 불시착' 팬임을 알려 화제가 됐습니다.

이밖에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의 가지타니 다카유키, 오사카 한신 타이거스의 이와사다

유타 등 스포츠 스타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일본 후지TV 시사정보 프로그램 도쿠타네는 지난 18일 '사랑의 불시착' 인기 요인을 분석하는 보도를 15분여에 걸쳐 방송하기도 했습니다. 도쿠타네는 주연 현빈과 손예진의 압도적 인기, 북한 묘사, 코로나19로 인한 자숙 속 동영상 서비스 가입자의 증가 등을 동력으로 꼽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검찰 '신동주 불법자문 의혹'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불구속 기소
  • 강남역 슈퍼맨 딸 "새 옷 입고 나간 아빠가 한 일, 유튜브 보고 알았다"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