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선우은숙·이영하, 재결합 하나…이혼 13년만에 방송 동반 출연

기사입력 2020-05-22 11:01 l 최종수정 2020-05-22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제공
↑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제공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혼 13년만에 처음으로 방송에 동반 출연합니다.

국내 최장수 부부 토크쇼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가 내일(23일) 9년 만에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습니다. 방송은 기존 토크 기반의 진행 틀에서 벗어나, 출연자 부부의 일상을 담은 VCR 영상을 함께 보며 좀 더 생생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나눕니다. 

여기에 새롭게 리뉴얼된 스튜디오와 게스트들의 찰진 입담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날 방송에선 배우 선우은숙, 개그우먼 심진화, 작가 손경이 등이 출연해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특히, 이혼 후 13년 만에 한자리에 모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이 방송 최초로 공개됩니다. 이들은 귀여운 손녀딸의 백일 사진 촬영을 맞아 스튜디오를 찾았고, 이혼한 부부라고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다정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습니다. 

선우은숙은 촬영장에 뒤늦게 도착한 이영하를 '자기야'라는 애칭과 함께 다정하게 맞았으며 입술에 묻은 음식물을 자연스레 닦아주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재결합을 의심하는 출연자들의 눈초리에 선우은숙은 "이혼으로 가정이 깨진 것이지 가족은 깨진 것이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습니다. 이어 그녀는 "이혼 초에는 서로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나 자식들에게 이혼했지만 바로 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서로 노력해 지금과 같이 지낼 수 있게 됐다"며 그동안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습니다.

한편,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모습을 지켜보던 아들과 며느리는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부모님의 재결합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충격 발언을 해 궁금증을 야기시켰습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22일 만에 등장 "핵전쟁 억제력 강화"
  •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입장"…"등교학생 2/3 밑으로"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윤미향 참석하나
  • 택배 포장 테이프에 실종 아동 몽타주…'희망테이프' 캠페인
  • 구미 고3 발 감염 확산…교회 목사·신도 등 확진
  • '김복동' 배급사 "정의연 1천3백만 원 모금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