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자연스럽게' 변우민·김종민·조병규, 쉼없는 세 남자의 가스 배출…그 이유는?

기사입력 2020-05-23 10:10 l 최종수정 2020-05-23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 예능 '자연스럽게' / 사진=MBN
↑ MBN 예능 '자연스럽게' / 사진=MBN

변우민과 김종민, 조병규 세 남자가 방송 중 방귀를 텄습니다.

오늘(23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마을에서 첫 하루 일과를 마친 허재패밀리와 ‘구례댁’ 전인화의 남사친 변우민의 현천마을 첫날밤 모습이 그려집니다.

특히, 허재표 돌판 삼겹살 저녁만찬 후 숙소로 돌아 온 세 남자 변우민과 김종민, 조병규는 난데없는 ‘방귀테러’로 제작진의 혀를 내두르게 만들었습니다.

먼저 변우민이 “난 자기 전에 항상 그거(?)를 해. 조금 하고 자는 게 좋더라”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이에 두 동생들은 “자기 전에 뭘 하느냐”며 호기심을 드러냈고, 변우민은 “숨쉬기를 하면서 체내에 안 좋은 걸 다 배출해야 된다”고 답하며 곧장 시범에 나섰습니다.

그는 가스 배출(?)을 위한 체조법을 공개, 호흡법이 가장 중요하다는 설명을 이어가며 기대 가득 빠져들게 만들었습니다. 먼저 엎드려뻗쳐 자세를 한 다음 천천히 몸을 당겨줍니다. 그리고 숨을 코로 들이쉬고 입으로 내뱉으며 엉덩이를 위로 쭉 올려주면 됩니다. 그 자세에서 호흡을 15-20번 정도 반복해주면 가스가 분출(?)된다는 것입니다.

변우민의 난데없는 가스 배출에 당황한 김종민과 조병규가 “지금 방귀를 뀐 것이냐”며 입틀막 리액션을 취한 것도 잠시, 두 사람은 현재 몸 상태를 꼼꼼하게 짚어주며 한층 신빙성을 더한 그의 설명에 빠져들며 시청자와 방귀 트기에 나서 시선을 강탈했습니다.

이어 거친 숨소리와 함께 민망한 자세의 세 남자의 모습이 그려졌고, “어어, 저절로 나온다” “신기하다”며 연속으로 방귀를 발사해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두 동생들은 변우민을 향해 “진짜 좋은 건강 팁인 것 같다”면서 신세계(?)를 경험한 듯 무한 만족감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또 두 사람은 “꾸준히 해야겠다. 가스 배출 후 몸이 편안해졌다. 노곤해져서 숙면에 들 것 같다”고 감탄하며 쉼 없이 가스 배출을 이어갔습

니다. 급기야 “새로운 다른 건 없느냐. 너무 재밌다”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형님 능력자” “완전 재주꾼이시다” “나만 알고 싶은 꿀팁”이라며 변우민을 찬양하고 나섰습니다.

한편, 본방 시청 욕구를 자극하는 세 남자의 가스 배출 체조는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 23일(토) 밤 9시 방송에서 공개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입장"…"등교학생 2/3 밑으로"
  • 민주당 오늘 국회의장 후보로 박병석 의원 추대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윤미향 참석하나
  • 택배 포장 테이프에 실종 아동 몽타주…'희망테이프' 캠페인
  • '홍콩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미중 갈등 격화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