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깡' 원곡자 길 "저작권 수입 기부, 필요한 분들과 나눌 것"

기사입력 2020-06-05 09:29 l 최종수정 2020-06-05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스타투데이
↑ 사진=스타투데이

가수 비가 '깡' 리믹스 버전으로 음원차트 1위에 오른 가운데, '깡'의 원곡자 길(본명 길성준)이 저작권 수익을 기부합니다.

비는 어제(4일) 오후 6시 하이어뮤직 소속 박재범, PH-1, 식케이, 하온 등과 함께 작업한 '깡' 리믹스 버전을 발표했습니다. 이 곡은 발매 후 뜨거운 반응을 얻더니 멜론, 지니, 벅스 등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찍었습니다.

비는 이날 자신의 SNS에 '이거 왜 이러는거죠. 이상한데. 깡동단결인가. 깡짝놀랐네. 이러면 안 되는데. 놀자고 한 일인데'라고 차트 1위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에 가수 싸이는 '깡남스타일 함 가야되는거니'라며 댓글을 달아 웃음을 유발했습니다.

비는 최근 2017년 발표한 '깡'이 유튜브 상 화제를 모으며 강제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깡’은 최근 3년 만에 ‘1일 1깡’이라는 유행어와 함께 뮤직비디오 조회수 1250만뷰를 넘기고 차트 역주행을 거듭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발매 당시에는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지금은 뮤직비디오 유튜브 영상에 13만 건 이상의 댓글이 달릴 만큼 ‘핫’한 곡이 됐습니다.

이 가운데 '깡'의 작사, 작곡자인 리쌍 길은 '깡'으로 발생하는 저작권 수익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길은 현재 출연 중인 채널A '아빠본색' 제작진을 통해 “아들 하음이가 하늘에서 주신 선물이듯, 최근 ‘깡’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 것은 많은 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며 살라는 하늘의 가르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깡’의 저작

권 수입을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몸이 안 좋지만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망설이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고 들었다”며 “그런 아이들이 치료를 받아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소아 환자들에게 ‘깡’의 저작권 수익을 기부하겠다”고 소아 환자들에 대한 기부 의사를 밝혀 훈훈함을 안겼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