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MBN이 만난 가수] 가장 강력한 트로트 조합…'딴놈 다 거기서 거기'의 미스터T

이동훈 기자l기사입력 2020-06-30 10:00 l 최종수정 2020-06-30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트로트 열풍 속에서, 특히 젊은 남자 가수들이 큰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가장 강력한 4명이 모여 '미스터T'라는 팀을 꾸렸습니다.
이동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 기자 】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서 각자 다른 색깔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훈남 4인방이 그룹 '미스터T'를 결성했습니다.

이대원, 강태관, 황윤성, 김경민 등 최적의 조합은 신곡 '딴놈 다 거기서 거기'를 내놓고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노래는 발라드풍의 부드러운 매력뿐 아니라 댄스곡의 신나는 느낌도 선사합니다.

조영수 작곡가는 따뜻한 지원군으로 미스터T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대원 / 미스터T 리더
- "(방송 때문에) 무섭고 냉정하실 줄 알았어요. 문제점이 있으면 직설적으로 말씀하실 줄 알았는데 사석에서 본 영수 형님은 너무 편안하고 엄마 같아요. 말도 억양이 낮으세요. 낮고 조용조용하게."

우리 가락의 깊이를 유감없이 선보인 소리꾼 강태관은 미스터T의 맏형으로서 든든하게 자리를 지킵니다.

고척돔에서 콘서트를 하고 싶은 강태관은 국악에 대한 사랑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강태관 / 미스터T 멤버
- "우리 국악이 대중분들에게 관심을 못 받는 것 같아서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항상 가지고 있고 지금도 가지고 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사실 트로트랑 국악을 접목시켜서 조금 더 국악을 대중분들에게 많이 알리고 싶은…."

개인적으로도 무척 친한 사이가 된 이들은 우애를 더욱 돈독히 다지고 있습니다.

대선배인 나훈아 같은 연출력까지 겸비하고 싶은 황소 김경민은 여동생에 얽힌 특별한 사연도 털어놨습니다.

▶ 인터뷰 : 김경민 / 미스터T 멤버
- "여동생이 고등학생인데 고등학교에 난리가 났답니다. 오빠 우리 학교 축제 때 노래 불러달라고, 인기를 실감하고 있어서 요즘 좋습니다. 저희 여동생은 윤성이 형을 되게 좋아해요."

아이돌에서 실력파 트로트 가수로 거듭난 황윤성은 '딴놈 다 거기서 거기'의 중독성을 자신했습니다.

(다같이 노래)

▶ 인터뷰 : 황윤성 / 미스터T 멤버
- "많은 사랑 부탁 드리고요. 아마 두 번 정도 들으시면 중독되실 거예요. 그러니깐 중독되시면 더 들으셔도 돼요. 계속 들으시면 좋으실 거예요. 많이 사랑해 주시고요. 그리고 많이 사랑합니다. 사랑해요."

가요계에 혜성처럼 나타나 인기를 끌고 있는 미스터T가 앞으로는 실력으로 무대를 평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no1medic@mbn.co.kr]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