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라스트오브어스2' 논란 속 400만장 기록 달성

기사입력 2020-06-30 10:04 l 최종수정 2020-06-30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사진=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홈페이지 제공
↑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사진=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홈페이지 제공

콘솔 게임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이하 라오어2)가 게임 내용을 둘러싼 여러 논란 속에도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습니다.

오늘(30일) 플레이스테이션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라오어2는 이달 19일 글로벌 출시한 후 첫 3일 동안 400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이는 플레이스테이션4 독점으로 발매된 게임 가운데 역대 최고 기록입니다.

기존 순위는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350만장), '스파이더맨'(330만장), '갓 오브 워'(310만장), '언차티드 4'(270만장) 등이었습니다.

라오어2는 플레이스테이션3 시절 출시됐던 1편의 기록도 넘어섰습니다.

1편인 '더 라스트 오브 어스'는 2013년 6월 14일 발매된 후 첫 3주 동안 340만장의 판매량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사진=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홈페이지 제공
↑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 사진=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홈페이지 제공

라오어2는 국내 콘솔 게임 판매 순위에서도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콘솔 게임 전문 매장 한우리가 집계하는 판매 순위에서 라오어2는 6월 17∼23일 기준으로 가장 많이 팔린 게임이었습니다.

한우리는 이 주간에 팔린 콘솔 게임의 64%가 라오어2였다고 밝혔습니다. 한우리는 자체 온·오프라인 판매량을 분석해 콘솔 게임 판매 현황을 분석합니다.

라오어2 개발사인 너티독의 부사장 닐 드럭만 디렉터는 글로벌 판매 기록에 대해 "전 세계 팬에게 깊이 감사하다. 너티독의 재능있고 열정적인 개발자들 노력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드럭만 디렉터는 라오어2를 둘러싼 게이머들 사이의 논란을 눈여겨보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남겼습니다.

그는 "우리는 어려운 주제를 다루고 당신에게 예상치 못했던 방식으로 도전이 될 만한 새로운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며 "그 경험이 여러분에게 일으킨 반향과 깊이 있는 토론을 목격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오어2는 게임 초반부의 충격적인 장면과 이후 게임 진행 방식 등 때문에 팬들 사이에 호불호가 갈리고 있습니다.

게임을

아직 즐기지 않은 이용자들을 위해 내용을 공개할 순 없으나, 상당수 팬은 2편의 스토리 전개 방식과 캐릭터 설정 등에 대한 불만을 거세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리뷰 집계 사이트 메타크리틱에서 평론가 점수 100점 만점에 94점, 유저 평점 10점 만점에 4.8점을 기록 중인 등 평단과 팬들의 평가도 대비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