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취준생'이 해냈다…케임브리지 사전 '야스쿠니 예문' 삭제시켜

기사입력 2020-07-01 08:50 l 최종수정 2020-07-08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국 케임브리지 사전이 일본 야스쿠니 신사를 신성한 장소로 묘사한 예문을 실었다가 국내 취업준비생의 문제 제기로 수정됐습니다.

오늘(1일) 외교부에 따르면 주영 한국대사관은 케임브리지 사전 출판사에 영어 단어 'enshrine'의 예문을 수정해달라고 요청해 최근 다른 문장으로 바뀌었습니다.

이 단어는 '소중히 간직하다, 모시다'는 의미로 사용합니다.

당초 케임브리지 사전은 이 단어에 대한 예문으로 '250만명에 가까운 전사자가 야스쿠니에 안치됐다'(Almost two and a half million war dead are enshrined at Yasukuni.)고 적었습니다.

이를 본 한 취업준비생은 지난 4월 국민신문고에 'enshrine'은 '신성한 장소에 간직한다'라는 의미라며, 일본 전범들이 묻힌 야스쿠니를 신성한 장소로 칭하며 예문으로 사용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민원을 받아든 주영 한국대사관은 바로 케임브리지대학 출판사에 수정을 요청했고, 출판사도 대사관의 지적을 수용해 해당 예문을 바

꿨습니다.

현재 예문은 '그녀의 아버지는 그녀의 무덤에 제단을 만들어 그녀가 7월 그날 입은 옷과 신발을 안치할 계획이다'(Her father plans to build an altar at her grave, enshrining the dress and shoes she wore that July day.)로 교체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시, 의혹 해명 없이 "민관합동조사단이 진상 규명"
  • 진중권, 조국 과거 SNS 인용하며 "'조만대장경' 유네스코 지정해야"
  • 분당 30대 여성 살인 피의자는 전 남친…경찰, 구속 수사
  • "손으로 가슴 눌러" 부산 기장군의회 성추행 논란
  • 가로세로연구소 '박원순 명예훼손' 사건 서울경찰청 배당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