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온라인 경매로 '가요 저작권' '스니커즈'를 구매한다?

이동훈 기자l기사입력 2020-07-16 19:30 l 최종수정 2020-07-16 2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 웬만한 물건들은 온라인을 통해서 살 수가 있죠.
이런 분위기를 타고 가요 저작권이나 한정판 스니커즈 같은 특이한 상품 온라인 경매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달라진 문화소비 현상, 이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인터넷 서핑에 나선 직장인 이상명 씨.

단골 방문 사이트는 음악 저작권료 공유 플랫폼입니다.

저작권을 공동으로 소유할 수 있는 인기가요가 하루 한 곡씩 올라오는데, 구매를 할지 말지 둘러보는 겁니다.

노래 한 곡의 저작권을 수 천명이 나눠 가질 수 있는데, 몇만 원에 권리를 사면 차곡차곡 저작권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상명 / 공유 플랫폼 뮤직카우 이용자
- "음악에 직접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이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었던 것 같고요. 그리고 저작권이라고 하는 부분이 매달 정산이 될 수 있다는…."

온라인 경매 방식으로 한정판 스니커즈를 거래하는 곳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유명 가수의 사인이 들어간 스니커즈의 판매가는 21만 원, 8개월이 지난 지금은 300만 원을 호가합니다.

온라인이 활성화되며 오프라인 거래 장소까지 많은 사람이 다녀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오세건 / 거래 플랫폼 엑스엑스블루 대표
- "제품에 대한 정품 및 제품의 컨디션을 확인해서 구매자가 안전하게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상품을 구매해 소장하고, 여기에 수익까지.

문화 소비도 시대에 맞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no1medic@mbn.co.kr]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최장 장맛비로 서울 곳곳서 붕괴사고…집까지 와르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