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가치 들어요' 방은희 "여자로 태어나 정말 싫어…방안에 ‘죽고 싶다’고 붙여 놓기도"

기사입력 2020-07-21 13:07 l 최종수정 2020-07-21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제공
↑ 사진=MBN 제공

배우 방은희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오늘(21일) 방송되는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강연쇼입니다. ‘어쩌면 우리가 듣고 싶었던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공감과 위로,힐링을 전하며 매회 ‘소통 전문가’와 ‘지식 전문가’로 구성된 맞춤형 힐링 강연을 선보입니다.

이번 2회에서는‘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지식 전문가’존 리 M자산운용 대표이사가 ‘부자 되는 법: 진정한 부자&금융 문맹 탈출’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김창옥은“진정한 부자는 나 자신과의 사이가 좋은 사람이다.그러려면 내가 힘들 때 나에게 말을 거는 나, ‘셀프텔러’가 잘 형성되면 좋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특히 자녀의 ’셀프텔러’가 잘 형성되게 하려면, 부모의 친밀도를 직접 느낄 수 있게 하고 자녀들의 존재 이유 자체를 칭찬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방은희는“나는 아들에게 ‘엄마는 여자로 태어난 것이 정말 싫었지만, 너를 낳고 나서 행복하다’고 자주 말한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녀는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어린시절 ‘여자는 집 밖에 나가면 안돼’, ‘여자는 눈 나쁘다고 안경을 써도 재수가 없다’ 등과 같은 이야기를 자주 듣고 자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제약이 많

고 밖에도 못나가게 해서 방안에 ‘죽고 싶다’고 써 붙여 두기도 했다”며 “그래서 남자로 태어나 기득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질투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아이를 키우면서 여자로서의 행복을 찾았고 존재의 가치를 깨달았다”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편 MBN ‘가치 들어요’는 매주 화요일밤 11시에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