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우다사3' 김선경, "8년째 치매 앓는 어머니 생각나" 눈물 '찡'

기사입력 2020-10-13 09:59 l 최종수정 2020-10-13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다사3 / 사진=MBN '우다사3'
↑ 우다사3 / 사진=MBN '우다사3'

김선경이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를 떠올리며, 가슴 먹먹한 효심을 드러냅니다.

내일(14일)(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5회에서는 경남 하동에서 '한달살이'를 시작한 '선지 커플'의 두 번째 날이 펼쳐집니다. 이날 두 사람은 동네 주민들과의 상견례에서 달달한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치매 모친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놓을 정도로 진심 어린 태도로 임해 하동 주민들과 따뜻한 정을 쌓습니다.

앞서 김선경과의 '하동 한달살이'를 위해 서울에서 직접 사골을 가져온 이지훈은 이날 거의 잠을 자지 않고, 김선경을 위한 아침 식사를 만듭니다. 가마솥 불을 지펴가며 진하게 국물을 우려내 떡과 만두, 계란 등을 듬뿍 넣어 정성 어린 사골떡국을 완성해냅니다.

이지훈표 떡국을 맛본 김선경은 진하고 깊은 맛에 혀를 내두릅니다. 이에 이지훈은 자신과의 나이차 때문에 남몰래 힘들어하는 김선경만을 위해 개발한 레시피(?)를 조용히 알려줍니다. 이를 들은 김선경은 '광대승천' 미소를 연발하고, 이지훈은 "오늘부터 우리 동갑이다"라는 마무리 멘트를 날립니다. '나이차 고민'을 하던 김선경의 스트레스를 싹 다 씻어준 것입니다.

기분 좋은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동네 어르신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하며 '입주 신고식'을 치릅니다. 이중 김선경은 치매를 앓고 계신 90대 할머니와의 만남 후 발길을 떼지 못합니다. 동네 주민들과의 담소 자리에서 김선경은 "어머니가 8년째 치매를 앓고 계신데, 막내딸을 눈으로는 못 알아보시고 목소리로 알아채신다"며, "초반에는 많이 울었지만 내가 씩씩하게, 행복하게 사는 게 효도인 것 같다"고 털어놔 모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듭니다.

제작진은 "첫 만남부터 세레나데 이벤트로 김선경을 울렸던 이지훈이 하동에서도 로맨틱한 이벤트로 김선경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줬다"며 "어깨동무, 손깍지 등 '꽁냥 금슬'을 자랑한 선지 커플의 '신혼부부 바이브'를 비롯해, 어디서도 들을 수 없던 김선경의 가슴 속 깊은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선지' 커플의 하동 한달살이 외에도, 김용건X황신혜 커플과 탁재훈X오현경 커플의 더블 캠핑 데이트를 비롯해, 오지에서 '자연인 캠핑'에 도전한 현우X지주연 커플의 아찔한 첫날밤이 준비돼 있습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5회는 내일(14일)(수) 밤 11시 방송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