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혜진 소감 "'오래 살고 볼일', 엄마 지원 만류한 것 후회"

기사입력 2020-10-15 10:59 l 최종수정 2020-10-15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 사진=MBN
↑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 사진=MBN

"저희 엄마도 지원하게 해드릴 걸~."

MBN 새 예능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한혜진이 이보다 더 솔직할 수 없는 MC 발탁 소감을 공개했습니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니어 스타일 아이콘'을 찾는 국내 최초 시니어 모델 오디션입니다. 인생 후반전에는 런웨이에 서고 싶은 중년들의 모델 도전기를 그려내는 '50금 예능'으로, 한혜진-정준호-홍현희-황광희가 이들의 꿈을 적극 지원하는 MC로 활약합니다.

이와 관련 세계적인 톱 모델이자 방송인으로서 프로그램의 메인MC를 맡게 된 한혜진이 '오래 살고 볼일'의 레이스를 함께 하는 진솔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먼저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한혜진은 "그간 패션모델 서바이벌, 디자이너 서바이벌 등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왔지만, 본격적으로 시니어 모델을 뽑는 프로그램은 처음이라 시대가 원하는 프로그램이라는 느낌이 들었다"며 "출연 제의를 받자마자 '아, 올 게 왔구나!'고 생각했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프로그램에 임하는 마음가짐에 대해서는 "먼저 방송인 한혜진으로서는 진행을 잘 해내고 싶고, 21년차 모델 한혜진으로서는 시니어 모델 도전자들이 꿈을 향해 걷는 길에 든든한 안내자가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3일 동안 도전자 54명의 심사를 진행했는데, 꿈을 잊지 않고 살아온 도전자들이 기회가 왔을 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며 나를 다시 돌아보게 됐다"는 그는 "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은 곧 내가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는 뭉클한 소감을 덧붙였습니다.

실제 자신의 어머니가 '오래 살고 볼일'의 도전자로 지원을 고려했으나, 만류했다는 에피소드도 공개했습니다. 한혜진은 "엄마가 우스갯소리로 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한 번 지원하게 해드릴 걸 후회하고 있다"면서 "워낙 재능이 많고 말주변도 좋으신 분이라, 시즌2가 제작된다면 그 때는 MC석이 아니라 도전자 가족으로 응원석에 있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래 살고 볼일'만의 차별점에 대해, "비슷한 방송 프로그램의 나열 속에 신선한 재미를 선사

할 것"이라며 "여전히 남모를 꿈을 간직한 사람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할 프로그램"이라고 정의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습니다.

한편 MBN '오래 살고 볼일'은 총 2089명의 지원자 중 39:1의 경쟁률을 통과한 54인이 예선에 진출, 치열하고 흥미로운 경쟁을 이어나갑니다. 18일(일) 오후 6시 MBN에서 첫 방송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