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미쓰백' 소연X수빈, 눈물없이 볼수없는 일상…백지영 "내가 부끄러워"

기사입력 2020-10-23 10:10 l 최종수정 2020-10-23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영상 캡처
↑ 사진=MBN <미쓰백> 영상 캡처

밝은 무대에서 빛났던 소연과 수빈의 반전 일상이 안방극장을 울렸습니다.

어제(22일) 밤 11시에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기획 남성현 / 연출 안동수, 김지은)에서는 소연, 수빈의 일상과 '미쓰백' 멤버들의 첫 합숙기, 그리고 미션과 함께 인생곡을 향한 첫 번째 곡이 공개되며 목요일 밤을 눈물과 웃음으로 물들였습니다.

어제 방송에서는 소연과 수빈의 일상이 공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습니다. 먼저 약 1500명의 인원이 모인 장소에 가수가 아닌 MC로 무대에 오른 소연은 능숙한 진행으로 팬미팅을 순조롭게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이내 백스테이지에서 무대를 바라보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것입니다. 이를 지켜보던 백지영은 후배의 마음을 헤아린 듯 옅은 한숨을 내뱉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한편 산다라박과의 만남에서 11년 활동에도 솔로곡이 하나도 없음을 한탄했던 소연은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선곡, 감미로운 목소리로 모두를 매료시켰습니다. 특히 그룹 활동 때는 숨겨져 있던 또 다른 매력을 뽐내며 백지영의 극찬을 이끌어내기도 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수빈의 남다른 열정과 사연이 공개돼 화제를 불러일으켰습니다. 금전 문제로 방 한편에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던 수빈은 세션까지 직접 연주,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불태운 것입니다. 이어 엄마와 힘든 시간을 헤쳐온 각별한 사이임을 고백하자, 백지영은 "내가 너무 부끄럽다"라며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더했습니다.

10년간 함께 해온 팬들과 함께 그룹 활동 때를 추억하며 웃음을 안긴 수빈은 이날 윤일상이 작곡한 쿨의 '해변의 여인'을 시작으로 셀럽 파이브의 '안 본 눈 삽니다', 백지영의 '대쉬'까지, 멘토들의 노래를 하나의 곡처럼 편곡해 그동안 숨겨왔던 끼를 대방출, 환호성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미쓰백’ 멤버들의 첫 합숙기도 공개됐습니다. 어느새 한층 더 가까워진 멤버들은 서로의 속마음을 서슴없이 털어놓았습니다. 특히 경제적인 어려움을 고백한 나다와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걱정하는 세라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합숙 첫날밤이 지나고, 멤버들은 지우고 싶었던 과거 의상과 되고 싶은 미래의 의상을 입고 포스터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소율은 인생 첫 화보 촬영에 긴장한 유진을 도우며 훈훈함을 더하는가 하면, 그룹 시절의 노출 의상과 마주한 가영과 세라는 과거 이미지를 벗어던지기 위해 서로 위로하며 용기 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인생곡을 위한 첫 번째 곡 '투명소녀'가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았습니다. 멤버들을 생각하며 곡을 작업한 윤일상은 "(노래를 듣고) 한 명 정도는 눈물 흘리지 않을까"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노래를 들은 가영은 가사에 깊은 공감을 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으며, 소율은 "열심히 해볼게요"라며 좋은 곡을 쟁취하기 위한 열정을 불태웠습니다.

이처럼 '미쓰백'은 감춰져있던 멤버들의 말 못 할 사연으로 공감을 더하는가 하면, 과거의 아픔을 떨쳐내고 한 발짝 앞으로 나아가는 멤버들의 모습

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냈습니다. 첫 번째 곡 '투명소녀'의 하이라이트 공개 후 기대감이 샘솟고 있는 가운데, '투명소녀'의 완곡은 어떤 모습일지, 멤버들 중 누가 첫 노래의 주인공이 될 것인지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감찰보고서 논란…"삭제했다" vs "사실 아냐"
  • 여친 폭행한 40대, 가족 반격에 사망…"살인 혐의 적용 안될 듯"
  • 신규확진 438명, 연이틀 400명대 초반…지역발생 414명
  • '추 장관 직속' 법무부 과장들도 항의 서한…면담 불발
  • 진중권 "靑 운동권 작풍에 법치 무너져…대통령이 문제"
  •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1심 선고차 광주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